디지털타임스

 


與 윤상현 "왜 다 대통령 책임이냐, 지도부는 뭐 했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남 중심 당의 한계, 공천에 매달릴 수밖에 없어"
與 윤상현 "왜 다 대통령 책임이냐, 지도부는 뭐 했나"
1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국민의힘 윤상현 의원이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을 주제로 세미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위기를 제대로 인식 못 하고 선거를 치렀다. 예견된 참패"라며 "선거는 대통령실이 치르는 게 아닌 당이 치르는 것"이라고 '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윤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2024 총선 참패와 보수 재건의 길 세미나'에서 "선거라는 건 기본적으로 바람, 구도의 싸움이다. 이번엔 정말로 정권심판론의 바람이 너무 거셌다"며 "구조적 원인은 영남 중심 당의 한계다. 공천에 매달릴 수밖에 없다 보니 당 지도부나 대통령한테 바른 소리를 전달하지 못해 구조적 문제가 당 내부에 완전히 굳혀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총선 참패 책임이 누구냐. 지금 다 대통령이라고 하는데 나는 그걸 함구하고자 한다"며 "이게 왜 대통령만의 책임이냐. 제가 외교 쪽에서 (상임위를) 하고 있지만 어느 대통령보다 담대하게 잘 했고 국정 운영의 방향은 옳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운영 과정에서 권력행사 같은 게 있어서 일방통행이 됐고 누적됐다. 당의 책임"이라며 "당 지도부가 대통령의 변화를 이끌려고 한 게 뭐가 있냐. 지금 전부 대통령한테 책임을 돌리고 회피하려 하는데 더불어민주당에 진 건 1차적으로 당의 책임"이라고 일갈했다.


윤 의원은 "제가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에게 가장 기대한 것은 대통령과 신뢰관계 속에서 당의 주도로 확실히 이끌어 (총선을 치르는 것이었는데) 그게 안 됐다"며 "대통령한테만 책임을 돌리지 마라. 당이 잘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TF를 만들건 혁신위를, 비대위를 만들건 우리가 변하지 않으면 다음이 없다"며 "환골탈태의 기회인데 왜 이렇게 소비하고 있냐. 수도권에서 살아남은 분들은 절박하게 운동했는데 호되게 질책할 차례다. 제발 혁신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보이게끔 해달라"고 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