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만 TSMC, 1분기 순이익 9조5000억원…삼성전자 큰 폭 추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익 6조6000억원...반도체 부문만은 7000억~1조8000억 추정
인공지능(AI) 붐의 대표적 수혜주로 꼽히는 대만 TSMC가 1분기에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9조5000억원 규모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18일 블룸버그·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업체인 TSMC는 이날 실적발표회를 통해 1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8.9% 증가한 2255억 대만달러(약 9조5837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예상치 2149억1000만 대만달러(약 9조1336억원)를 뛰어넘은 것으로, 삼성전자 실적을 훨씬 추월한다.

다만 1분기 실적은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서는 5.5% 감소했다.

1분기 매출도 지난해 동기 대비 16.5% 늘어난 5926억4400만 대만달러(약 25조4000억원)를 기록했다. 이 역시 지난해 4분기에 비해서는 5.3% 줄어든 것이다.

달러 기준 1분기 매출은 188억7000만 달러(약 25조9200억원)로 지난해 동기보다 12.9% 증가했지만, 전 분기(4분기)보다는 3.8% 감소했다.

그럼에도 시장 예상치인 180억∼188억 달러를 뛰어넘는 실적이라고 외신들은 평가했다.

1분기 매출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3나노(㎚=10억분의 1m) 칩이 9%, 5나노 칩이 37%, 7나노 칩이 19%를 각각 기록했다. 전체적으로 보면 7나노 이상급 첨단 공정 매출이 전체 65%를 차지했다고 TSMC는 밝혔다.


1분기 매출총이익률은 53.1%로 시장 예상치(53%)와 부합했다. 1분기 영업이익률은 42.0%, 세후 순이익률은 38%로 나타났다.
TSMC의 1분기 실적 호조는 미국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과 인공지능(AI) 칩 선두 주자 엔비디아 등을 고객사로 둔 TSMC가 최근 AI 열풍에 따른 수요 증가의 덕을 본 때문으로 분석됐다.

다만 이번 실적은 지난 3일 대만을 강타한 강진으로 인한 피해가 반영되지 않은 만큼 시장에서는 4월과 2분기 실적에 어떤 변동이 생길지 주목하고 있다. TSMC는 지진 피해가 경미하다고 판단, 지난 1월 발표한 연간 실적 전망치를 유지했지만 업계에서는 지진 피해가 예상보다 커 완전히 복구되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삼성전자는 연결기준으로 지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71조원, 6조600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1분기 대비 11.4% 늘었고, 영업이익은 931.3% 증가했다.

반도체 부문만은 따로 발표하지 않았는데 증권사들은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의 영업이익이 7000억~1조8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은 지난해 1분기 -4조5800억원, 2분기 -4조3600억원, 3분기 -3조7500억원, 4분기 -2조1800억원의 대규모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대만 TSMC, 1분기 순이익 9조5000억원…삼성전자 큰 폭 추월
TSMC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