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젠슨 황,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올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부인 율리아 나발나야도 포함
잭 스미스·E.진 캐럴·그레그 애벗 등 트럼프·바이든 관련 인물 다수
美자동차노조위원장, 中 전기차 비야디 회장도 포함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인공지능(AI) 반도체 선두주자인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가족과 등을 올해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 '타임 100') 인사로 선정했다.

타임지는 17일(현지시간) 발표한 '타임 100' 명단에서 젠슨 황(사진) 엔비디아 CEO를 혁신가 부문에서 영향력 있는 인물로 꼽았다. 황 CEO를 추천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는 "젠슨 황은 기술업계의 확실한 리더"라며 "오늘날 대규모 언어 모델부터 자율주행 시스템, 과학·의료 분야의 애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AI 모델은 엔비디아 하드웨어에서 훈련된다"고 말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CEO는 '타임 100'의 '거인'(Titans) 부문에 뽑혔다.

세계 전기차 시장의 새로운 강자로 부상한 중국업체 비야디(BYD)의 왕촨푸(王傳福) 회장도 같은 부문에 꼽혀 눈길을 끌었다.

옥중 사망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부인 율리아 나발나야를 지도자 부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사 가운데 한 명으로 꼽혔다.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은 추천사에서 "나발나야는 큰 용기를 내 러시아 정부의 거짓말과 잔인함을 고발했다"며 "나발나야는 정의와 법치를 위한 남편의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다짐해 부정부패에 맞서고 자유롭고 민주적인 러시아를 위해 일하는 사람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줬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상대로 성범죄 피해에 관한 명예훼손 소송을 제기해 승소한 패션 칼럼니스트 E. 진 캐럴도 지도자 부문 영향력 있는 인물로 꼽혔다.

또 국가 지도자 가운데는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와 리창 중국 총리, 하비에르 밀레이 아르헨티나 대통령, 라이칭더 대만 총통 당선인,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필리핀 대통령 등이 선정됐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휴전을 중재해온 무함마드 빈 압둘라흐만 알사니 카타르 총리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최측근인 안드리 예르마크 대통령실 비서실장도 영향력 있는 지도자로 꼽혔다.


미국인 가운데는 국경 문제로 조 바이든 정부와 맞서고 있는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수사해 기소한 잭 스미스 특별검사, 미국 명문대학의 반유대주의를 비판해 하버드대 총장 등을 물러나게 한 인물이자 미 공화당 부통령 후보 중 한 명으로 거론되는 엘리스 스테파닉 공화당 하원의원, 민주당의 '차기 잠룡'으로 꼽히는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타임 100'에 꼽혀 눈길을 끌었다.
윌리엄 번스 미 중앙정보국(CIA) 국장도 지도자 부문에 포함됐으며, 지난해 미 자동차 3사를 상대로 파업을 벌여 임금인상을 얻어낸 숀 페인 전미자동차노조(UAW) 위원장은 혁신가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스페인 여자축구 국가대표 선수 헤니페르 에르모소는 '아이콘' 부문에 꼽혔다. 에르모소는 지난해 8월 국제축구연맹(FIFA) 호주·뉴질랜드 여자 월드컵에서 우승한 뒤 당시 스페인축구협회장 루이스 루비알레스로부터 강제 입맞춤을 당하자 그를 성폭력 혐의로 경찰에 고소해 재판에 넘겨지게 했다.

가자지구의 실상을 찍어 세계에 알린 팔레스타인 비디오 저널리스트 모타즈 아자이자도 아이콘 부문에 꼽혔으며, 이란의 여성인권운동가 나르게스 모하마디는 지도자 부문에 꼽혔다.

타임지는 2004년부터 매년 세상을 좋은 쪽이든 나쁜 쪽이든 가장 두드러지게 변화시킨 개인이나 단체 100인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젠슨 황,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에 올랐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AP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