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人사이더] "저희 세대 정치 해볼게요"… 국힘 3040세대 `첫목회` 결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人사이더] "저희 세대 정치 해볼게요"… 국힘 3040세대 `첫목회` 결성
박상수 후보 페이스북 캡처한 與 3040 모임 첫목회 사진 [연합뉴스]



이번 4·10 총선에서 '험지'에서 출마하며 여당 지지세가 약한 국민의힘 소속 30∼40대 후보들이 모임을 결성했습니다. 18일 인천 서구갑에 출마했다 낙선한 박상수 후보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개표 결과가 나온 후 '선거를 마치며'라는 글을 쓴 후 서울 성북을에 출마한 이상규 후보로부터 만나고 싶단 연락을 받았다"며 "강북갑 전상범 후보, 중랑을 이승환 후보가 모였으며 이후 다른 후보들까지 초대해 첫 모임서 9명이 참석했다"고 모임 결성 계기를 설명했습니다.



'첫목회'라는 뜻의 이 모임은 '매월 첫째 주 목요일마다 모인다'의 줄임말이며 김재섭 당선인(서울 도봉갑)을 비롯, 이재영(강동을)·이상규(성북을)·이승환(중랑을)·전상범(강북갑) 후보 등 서울 출마자들과 박상수(인천 서구갑), 한정민(경기 화성을), 서정현(경기 안산을), 박은식(광주 동남을) 후보 등 총 9명이 창립 멤버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김재섭·박상수·이상규 등 험지 출마한 9명 후보자들로 구성

대표·대변인도 정할 것… 많은 현안서 공통점·합의점 찾아




박 후보는 "다음 모임 땐 대표와 대변인을 정할 것이며 현안들에 대해 최대한의 공통점을 찾았고 우리의 정치 목표 관련 합의점도 찾았다"고 적었는데요. 그는 "그나마 이번 선거에서 우리 당이 가진 소득은 그 원외 당협위원장의 압도적 다수가 부모님 모시고 아이들 기르며 살아내야 하는 3040 세대라는 것"이라며 "대부분 낙선했다지만, 저희 세대 정치를 한번 해볼 생각"이라 강조했습니다.



전날 이상규 후보는 페이스북에 "작은 걸음의 시작"이란 글을 적으며 '첫목회' 창립멤버 사진을 올렸고, 이상환 후보 역시 "척박한 땅에 씨앗을 심는 사람들"이라 적었습니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