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동빈, 신사업 `현장경영`… "원가 경쟁력·최고 품질" 당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에너지 말레이 동박 공장 방문
연간 6만톤 생산… 75% 비중 차지
전기차 충전기 사업까지 직접 챙겨
신동빈, 신사업 `현장경영`… "원가 경쟁력·최고 품질" 당부
신동빈 롯데 회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지난 17일 말레이시아 사라왁주 쿠칭의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스마트팩토리에서 생산을 마친 동박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롯데지주 제공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전기자동차 관련 신사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말레이시아에 직접 출동했다.

롯데는 신 회장이 지난 17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사라왁주 쿠칭에 있는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스마트팩토리를 찾아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점검하고 현지 임직원을 격려했다고 18일 밝혔다.

신 회장은 지난달에는 롯데이노베이트 자회사 이브이시스(EVSIS)의 청주 신공장을 방문해 전기차 충전기 사업 현안을 직접 챙기는 등 신사업에 각별한 신경을 쓰고 있다. 이번 방문에는 이훈기 롯데 화학군 총괄대표와 김연섭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대표이사가 함께했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2019년부터 말레이시아에서 동박을 생산하고 있다. 지난해 말 준공한 5, 6공장에서 2만톤의 추가 생산이 가능해져 말레이시아 스마트팩토리의 연간 생산 규모는 6만톤으로 늘어났다.

이는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의 전체 동박 생산량 중 75%에 달하는 규모다. 5, 6공장은 올해 하반기 본격적인 양산을 계획하고 있으며,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이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생산량을 늘리는 등 말레이시아를 해외 진출의 전략적 생산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동박은 구리를 얇게 펴 만든 막으로 2차전지 음극집전체에 쓰인다. 말레이시아 스마트팩토리에서 생산하는 제품은 8㎛(마이크로미터)이하의 얇은 두께가 특징이다.

신동빈 회장은 "말레이시아의 입지적 장점을 활용해 원가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세계 최고 품질의 동박을 생산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며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통해 시장을 선도해줄 것을 당부했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주요 고객사 판매량 확대와 신규 고객 수주로 지난해 역대 최대인 809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11% 늘어난 숫자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 말레이시아 스마트팩토리는 국내 대비 저렴한 전력비와 인건비를 바탕으로 원가경쟁력을 확보했다. 말레이시아는 연중 기온과 습도가 일정해 동박 품질을 유지하는데 유리하며, 강우량이 풍부해 수력발전 기반의 친환경 전력망이 구축돼 있다.

수력발전을 활용한 전력을 이용하기 때문에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조하는 해외 고객사들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롯데에너지머티리얼즈는 현재 국내에 전북 익산과 말레이시아에서 생산시설을 가동하고 있으며, 향후 유럽과 북미 시장 대응을 위해 스페인과 미국에 동박 공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롯데는 지난 2023년 일진머티리얼즈를 2조 7000억원에 인수하며 이차전지 소재 사업을 본격화했다. 이차전지 소재 사업은 바이오앤웰니스, 모빌리티, 지속가능성, 뉴라이프 플랫폼 등 롯데의 신성장 4가지 테마 중 지속가능성 분야에 해당한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