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S·오픈AI, EU 반독점 조사 칼날 피할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S(마이크로소프트)와 오픈AI가 EU(유럽연합) 규제당국의 본격적인 반독점 조사 위기를 면할 것이란 소식이 나왔다. AI(인공지능) 인프라 투자를 비롯해 양사 파트너십이 이로써 탄력을 받을지도 주목된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EC(EU집행위원회)가 MS의 오픈AI 투자에 대해 반독점 조사 대상이 아닌 것으로 결정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MS가 총 130억달러(약 17조8000억원)를 투자해왔지만 인수합병이 아니라 제휴에 해당하고, 오픈AI의 경영방향을 통제하지도 않았다는 것.

MS는 2019년부터 오픈AI와 파트너십을 맺고 투자를 거듭, 지분 49%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바탕으로 클라우드상에서 오픈AI의 모델을 독점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 오픈AI 이사회가 기습적으로 해고한 샘 올트먼 CEO(최고경영자)가 이내 복귀하는 과정에서 MS측 도움을 받은 게 미국·EU 등 규제당국들의 주의를 끌었다.

지난해 1월 EC는 양사 간 관계가 EU 기업결합 규정 등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픈AI는 이에 대비해 최대 30만달러(약 4억원)의 연봉을 걸고 반독점 소송 전문 변호사 영입에 나서기도 했다.다만 MS는 오픈AI 이사회에 의결권 없이 참관인(observer)으로만 참여한 상태고, 이게 EC의 이번 결정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 것으로 풀이된다. 앤스로픽에 40억달러를 투자한 아마존도 마찬가지로 이사회에는 참여하지 않고 있는데, 반독점법을 고려한 행보로 보인다.

MS와 오픈AI가 EU의 반독점 조사를 피할 수 있게 되면 이들이 추진하는 협력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표적으로 1000억달러를 들여 슈퍼컴퓨터를 포함해 대규모 AI데이터센터를 구축하는 '스타게이트' 프로젝트를 꼽을 수 있다. 이에 대해 경쟁사 구글의 데미스 하사비스 딥마인드 CEO는 "우린 그 이상 규모의 AI인프라 투자를 진행 중"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하지만 MS와 오픈AI가 반독점 조사 위기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은 아니다. 미국 FTC(연방거래위원회)와 영국 CMA(경쟁시장청)가 여전히 반독점 조사 착수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한편 미국 SEC(증권거래위원회)의 경우 '올트먼 축출 사태'가 투자자들에게 끼친 영향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EC 측은 블룸버그에 "잠재적인 경쟁 우려를 조사하려면 먼저 두 회사 간에 지배력 변화가 있어왔다는 결론이 내려질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MS·오픈AI, EU 반독점 조사 칼날 피할듯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