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애국 소비`, 아이폰도 넘을까…화웨이 최신폰 `퓨라 70`, 1분 만에 품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中 `애국 소비`, 아이폰도 넘을까…화웨이 최신폰 `퓨라 70`, 1분 만에 품절
화웨이 스마트폰 '메이트60 프로'

중국 '애국 소비'가 또 터졌다.

중국 '애국 소비' 상징인 화웨이의 새 스마트폰이 출시 1분 만에 매진됐다고 중국 베이징상보,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18일 보도했다.

이날 오전 화웨이는 최신폰 '퓨라(Pura) 70 울트라'와 '프로' 모델을 출시했다. 베이징상보에 따르면, 화웨이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는 1분 뒤 모든 모델에 '일시 품절' 표시가 떴다. 베이징, 상하이, 선전의 화웨이 플래그십 매장에도 수백명이 대기 행렬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는 "화웨이 판매사원이 줄을 선 일부 방문객에게 이날 신제품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퓨라 70 시리즈 플러스와 기본 모델은 오는 22일부터 판매된다. 가격은 기본 모델 5499위안(약 104만3000원), 프로 6499위안(약 123만2000원), 플러스 7999위안(약 151만7000원), 울트라는 9999위안(약 189만6000원)이다. 특히 울트라 모델은 애플의 '아이폰15' 모델과 비슷한 가격대로 책정됐다.

퓨라 70 시리즈는 사진 기능과 매끈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퓨라 70 시리즈에는 메이트 60 프로에 내장된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기린 9000S'보다 성능이 뛰어난 '기린 9010'이 탑재됐을 것으로 예측된다. 중국 반도체 위탁생산업체인 SMIC가 7나노 공정으로 제조한 기린 9000S는 미국의 대중국 제재 극복 선봉장으로 여겨진다.

지난해 8월 화웨이의 '메이트 60 프로' 출시로 중국 내 '애국 소비' 돌풍이 분 이후 화웨이가 퓨라 70 시리즈를 통해 스마트폰 판매 새 동력을 얻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첫 6주 동안 화웨이의 스마트폰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64% 증가했지만, 아이폰 판매량은 같은 기간 24% 감소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