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농·어촌도 빵빵"… 5G 상용화 5년만에 전국망 구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농·어촌 읍·면 지역을 포함한 5세대(5G) 이동통신 전국망 구축이 2019년 5G가 상용화한지 5년 여만에 완료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농어촌 5G 공동 이용 계획' 마지막 3단계 상용화를 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5G 전국망 구축은 지난 2019년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한지 5년 만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2021년 4월 통신3사와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을 발표하고 같은해 11월 시범 상용화를 시작해 단계적으로 상용화를 추진해왔다. 농어촌 5G 공동이용은 통신 3사가 농어촌 지역을 나눠 각각 통신망을 구축하고 이를 통신 3사가 공동으로 이용하도록 했다. 자사가 통신망을 구축하지 않은 지역에서는 타사의 통신망을 이용해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번 3단계 상용화는 강원도 고성군·영월군, 경기도 연천군, 경남 거창군·산청군·함양군, 전남 강진군·신안군·완도군, 충청도 금산군·단양군 등 52개군 432개 읍·면이다. 인천 백령면 일부 지역은 내달 추가 상용화할 예정이다. 농어촌 5G 공동망 구축은 당초 올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었지만, 전국을 대상으로 한 신속한 5G 서비스 확대에 대한 공감대를 바탕으로 과기정통부와 통신 3사 간 협의를 통해 2개월 앞당겨 완료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애초 3개월 앞당겨 완료하려고 했지만 통신3사와 협의해 망 안정성에 대한 점검에 충분히 시간을 가지고 이번에 상용화 완료를 발표하게 됐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향후 이용자 체감 측면에서 만족도가 떨어지는 지역들은 보강 투자를 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로 인해 기존에 통신 3사가 각각 단독으로 망을 구축한 85개 시 행정동 및 일부 읍면 지역에 더해 모든 농어촌 지역을 포함한 5G 전국망 구축이 완료됐다. 다만, 일부 실내 지역이나 신규 도로가 뚫리는 지역, 기존 망 구축이 완료된 부분이 품질이 떨어질 경우 보강할 계획이다. 통신업계 한 관계자는 "5G 커버리지를 빠르게 넓히기 위해 정부 및 통신 3사간 협력해 왔다"며 "이번 상용화 개시로 5G 지상 전국망 구축을 조기 완료했고 앞으로도 5G 고객 만족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과기정통부는 오는 6월 중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제공하는 '무선인터넷 속도측정' 앱 이용시 발생하는 데이터 사용량에 대해 무과금 정책을 적용할 예정이다.

김경만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정부의 품질평가 강화와 함께 이용자가 품질평가에 직접 참여하는 이용자 상시평가도 활성화해 지속적인 5G 품질 향상이 이뤄지도록 통신사들을 독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농·어촌도 빵빵"… 5G 상용화 5년만에 전국망 구축
농어촌 5G 공동이용 3단계 상용화 대상 지역.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