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바이오팜, 중국 합작사에 비마약성 통증 치료제 기술 이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바이오팜은 중국 합작사 이그니스 테라퓨틱스에 비마약성 통증 치료제 후보물질을 기술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그니스는 SK바이오팜이 중국 상하이 소재 글로벌 투자사 '6 디멘션 캐피탈'과 함께 설립한 회사로, 현재 SK바이오팜이 1대 주주로 있다.

계약에 따라 SK바이오팜은 비마약성 통증 치료제 후보물질 'SKL22544' 및 그와 관련한 물질의 글로벌 개발·판권을 이그니스 테라퓨틱스에 이전하고, 계약금 300만 달러와 개발·승인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 및 추후 매출액에 따른 로열티를 최대 5천500만 달러 받게 된다.

SKL22544의 임상 약효가 확인되는 시점까지 SK바이오팜이 미국 시장에 대한 권리를 되살 수 있는 우선협상권과, 한국에서 권리를 SK바이오팜이 무상으로 이전받을 수 있다는 내용도 계약에 포함됐다. SK바이오팜은 이그니스의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초기 단계인 이 물질의 개발 속도를 높여 임상 2상 시험 단계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동훈 SK바이오팜 사장은 "내외부 파트너와 다양한 협업을 통해 '글로벌 빅 바이오텍'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그니스는 2021년 설립 당시 SK바이오팜으로부터 뇌전증 치료제 '세노바메이트'와 임상 단계 중추신경계 후보물질의 중국 지역 판권을 이전받은 바 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SK바이오팜, 중국 합작사에 비마약성 통증 치료제 기술 이전
SK바이오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