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미의 `HM15136` 국제일반명, 에페거글루카곤으로 공식 등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미사이언스는 WHO(세계보건기구)가 한미약품 HM15136의 국제일반명을 '에페거글루카곤(efpegerglucagon)'으로 공식 등재했다고 18일 밝혔다.

에페거글루카곤은 한미의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가 적용된 단백질을 뜻하는 'ef'와 수용체 작용체인 'glucagon'이 결합된 이름이다. '랩스커버리 기술이 적용된 지속형 글루카곤 유사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앞으로 해당 성분을 포함한 제품에는 에페거글루카곤을 일반명으로 통일해 사용해야 한다.

에페거글루카곤은 한미약품이 세계 최초 주 1회 투여 제형으로 개발 중인 선천성 고인슐린혈증 치료 신약이다. 현재 글로벌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이 약은 개선된 물리화학·약동학적 특성과 글루카곤 수용체 작용제의 주요 생리학적 효과를 기반으로 선천성 고인슐린혈증뿐 아니라 비만 수술 후 저혈당증과 같은 만성 저혈당 질환 치료제로도 주목받고 있다. 혁신 잠재력을 인정받아 2018년 미국 FDA와 유럽 EMA, 2019년 한국 식약처로부터 선천성 고인슐린혈증 적응증의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신약이 최종 상용화 되면 치료 효과의 지속성, 안전성, 투약 편의성 측면에서 환자들의 고통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한미의 `HM15136` 국제일반명, 에페거글루카곤으로 공식 등재
한미약품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