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천 빌라서 60대·30대 모자 숨진 채 발견…경찰 부검 의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천 빌라서 60대·30대 모자 숨진 채 발견…경찰 부검 의뢰
폴리스 라인 [연합뉴스]

인천 서구의 한 빌라에서 모자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서구 빌라 4층 집에서 60대 엄마 A씨와 30대 아들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와 B씨는 이 집에서 함께 살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씨 딸이 112에 "엄마랑 오빠에게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현관문 비밀번호를 누르고 들어가 숨진 모자를 발견했다.

이들은 거실에 누워 있는 상태로 발견됐으며 자택에 별다른 침입 흔적은 없었다.

경찰은 여러 정황으로 미뤄 B씨가 A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뒤 자신도 자해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B씨는 평소 조현병을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 모자의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유가족을 상대로도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