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국, 쓰레기도 직접 버린다"…분노한 비서실장이 공개한 사진 보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조국, 쓰레기도 직접 버린다"…분노한 비서실장이 공개한 사진 보니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쓰레기를 치우는 모습. <조용우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조국, 쓰레기도 직접 버린다"…분노한 비서실장이 공개한 사진 보니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식판을 직접 들고 있는 모습.<조용우 비서실장 페이스북 캡처>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측 조용우 비서실장이 SNS에 이른바 'B컷'이라며 조 대표의 일상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조 비서실장이 17일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을 보면 조 대표는 쓰레기봉투를 직접 쓰레기통에 버리고, 식판을 직접 들며 KTX 열차 탑승을 위해 줄 서 있다. 또 조 대표가 여자 아이와 사진을 찍거나 사인할 때 무릎을 바닥에 대고 키를 맞추는 모습도 있다. 조 비서실장에 따르면 이 사진들은 지난 선거 기간 중 찍어둔 'B컷' 사진이다.

두 달 넘게 거의 매일 아침 조 대표 집으로 출근한다는 조 비서실장은 "아침에 가끔 댁에서 쓰레기나 짐 등을 들고 내려오실 때 한사코 저는 물론 수행비서에게도 넘겨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휴게소에서 식사할 때 다른 사람에게 식판을 대신 들고 오게 한 적 없고, 기차나 비행기 타려고 줄 설 때 새치기나 옆으로 먼저 들어간 적도 없다"며 "심지어 비즈니스 표를 들고 이코노미 줄에 섰다. 결벽증이 있는 건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라고 했다.
조 실장이 이같이 조 대표의 일상을 공개한 것은 최근 조국혁신당의 의원들에 대한 국회 회기 중 국내선 항공 비즈니스석 탑승 금지 결의를 둘러싼 비판에 반박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누리꾼들은 "누가 쓰레기 버릴 때 양복 입고 버리나", "편견이 더 생긴다", "당연한 걸, 특별한 행동처럼 포장하려는 의도 같아 역겹다"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