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네이버 뉴스제평위 활동 재개 논의 착수…카카오도 조만간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뉴스혁신포럼, 17일 뉴스제휴평가위 2.0 준비 모임 등 논의 개시
네이버 뉴스제평위 활동 재개 논의 착수…카카오도 조만간 논의
지난 2016년 1월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 규정발표' 기자간담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네이버가 잠정 활동 중단 상태인 뉴스제휴평가위원회(뉴스 제평위)를 재개하기 위한 논의에 착수했다.

카카오도 다음 뉴스제평위 대안을 조만간 논의할 계획이다. 이로써 지난 1년 가까이 중단된 네이버, 다음 뉴스 입점 심사가 다시 이뤄질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18일 IC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 뉴스혁신포럼은 17일 오전 회의를 열어 제평위 재개를 위한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회의에선 제평위 재개를 위한 준비 모임 등에 대한 얘기가 나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혁신포럼은 향후 수개월간 제평위 재개 준비기구 발족 등 구체적인 사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당초 뉴스혁신포럼을 중심으로 1분기 중 '제평위 2.0' 출범을 위한 구성·운영 방식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제평위 재개 관련 의견 수렴과 총선 관련 작업이 겹쳐 전날에야 논의가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와 카카오 제평위는 지난 2015년 10월 공식 출범해 이듬해인 2016년 1월 관련 규정을 공포했다. 그러다가 지난해 5월 22일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두 플랫폼의 뉴스 입점 심사·제재·퇴출 기준의 공정성 시비가 지속되는 가운데, 제평위원들을 둘러싼 특정 이념과 진영 편향 논란이 끊이지 않은 데 따른 조치였다.
포털과 제휴할 언론사를 결정하고 퇴출하는 강력한 권한에도 회의록을 공개하지 않아 '밀실 심사'라는 비판을 받았고, 정성평가가 8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자의적 심의' 논란도 일었다.

따라서 네이버 제평위 2.0과 관련, 공정성 강화 방안 등이 심도 있게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달 21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고한 '2024년 주요 업무 추진계획'에서 포털뉴스 서비스 신뢰성·투명성 확보 방안으로 포털사별 뉴스제휴 평가기구 구성과 평가 기준·평가 결과 등 운영 내역 공개, 심사 탈락사에 대한 재평가 기회 제공 등을 제시했다.

카카오도 조만간 다음 뉴스 제평위 관련 논의를 할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제평위를 포함해 여러 대안을 검토해 조만간 재개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작년 4월 카카오 미디어자문위원회가 확대 개편돼 출범한 뉴스투명성위원회 등이 논의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와 다음 뉴스 제평위의 대안이 마련되면 장기간 중단된 뉴스 입점 매체 심사가 다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