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의 `한동훈 때리기` 속내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4·10 총선에서 국민의힘이 참패한 것에 대해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책임론'을 강하게 제기한 것을 놓고 정치권의 해석이 분분하다.

연일 한 전 위원장을 맹비난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반응이 나왔다. 당장 사실상 '차기 대선 경쟁자'를 제거하기 위한 공격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홍 시장은 "대선 경쟁자 운운하는 일부 무식한 기자들의 어처구니없는 망발도 가관"이라고 날선 반응을 보였다.

홍성걸 국민대 교수는 17일 본보와 통화에서 "홍 시장의 한 전 위원장 비판이 본인을 위해서도, 당을 위해서도, 그 누구를 위해서도 전혀 긍정적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홍 시장이 그렇게 해서 (한 전 위원장이) 다시는 국민의힘 근처에 얼씬도 안 하겠느냐는 것이다. 국민의힘에서 (한 전 위원장 말고) 다른 사람이 있어서 수렁에 빠진 당을 건져 올릴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도 생각해봐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홍 교수는 "홍 시장의 의도가 어떻든 간에 한 전 위원장을 제거하고 싶어 하는 것 같은데, 오히려 한 전 위원장 인기는 올라갔다"며 "당의 원로고 당대표 2번이나 역임하고, 대선 주자도 한 정치인인데 이렇게 밖에 대응을 못하냐는 실망감이 있다"고 비판했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는 "홍 시장이 한 전 위원장을 때리는 건 윤석열 대통령을 보라고 한 것이다. 총선 패배 책임이 윤 대통령에게 있다는 건 누구도 부정 못하는 사실 아닌가"라며 "다만 대구시장이 대통령을 직접 때리면 레임덕이 아닌 데드덕이 된다. 때릴 사람이 한 전 위원장밖에 없는 것"이라고 봤다. 박 교수는 "지금 당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다. 홍 시장의 발언은 친윤계 들으라고 한 말"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영남권 당선인들이 많은데, 그들에게 한 전 위원장에게 줄을 서면 안 된다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연일 때린 것으로 해석한다"며 "향후 자신이 대선으로 가기 위해서 그리고 당권이 비주류로 넘어가게 하기 위한 분위기 조성 측면이 크다"고 분석했다.

반면 보수논객 전원책 변호사는 홍 시장의 한 전 위원장 비판이 '대선 경쟁자 제거'를 위한 건 아니라고 봤다. 전 변호사는 "차기 주자가 있어야 당이 정리된다는 측면이 없진 않지만, 현재 보수진영이 와해가 돼버린 상황에서 어떻게 재건해야 할지가 우선 과제"라고 했다. 이어 "최근 여러 신문들에서 '보수가 왜 무너졌나' 이야기 많이들 하고 있지 않나. 자유주의적 보수주의자들이 패퇴하고 보이지 않는다는 비판도 있다"면서 "이러한 측면에서 봤을 때 윤 대통령, 한 전 위원장, 국민의힘 모두 보수진영을 제대로 대변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 꺼낸 전략이 '이조(이재명·조국)심판론' 아니었나. 범죄인 연대 이론으로 가버린 것"이라면서 "홍 시장처럼 정치경력이 많은 사람이 보면, 이러한 선거 전략이 한심스럽게 보일 수 있다. 또 비대위원장이면 후보들을 돋보이게 하고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줘야 하는데 본인이 대권놀이를 한 게 아니냐는 비판도 있다"고 말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홍준표의 `한동훈 때리기` 속내는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