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직장인의 낙` 점심인데…"고물가에 도시락 싸고 후식 포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직장인의 낙` 점심인데…"고물가에 도시락 싸고 후식 포기"
신한은행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 신한은행 제공.

고물가가 지속되면서 식비 등이 늘자 대한민국 보통 가구는 의류비나 미용비 등 필수적이지 않은 소비를 늘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은 17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4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 금융생활 실태 조사는 전국 만 20~64세 경제활동자 1만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월평균 가구 총소득은 전년 대비 4.4%(23만원) 상승한 544만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소비 지출은 5.7%(15만원) 늘며 소득보다 소비 증가율이 더 컸다.

소비 항목별 월평균 소비액 비중을 보면 기본 생활비인 식비와 교통·통신비, 월세·관리비·공과금 지출이 전체 소비의 과반(50.4%)을 차지했다. 지난해 전체 소비 276만원 중 식비 비중은 23.2%(64만원), 교통·통신비는 14.5%(40만원), 월세·관리비·공과금은 12.7%(35만원)이었다.

보고서는 "소비액 비중이 가장 큰 식비는 꾸준히 증가했는데, 2023년에 2022년보다 6만원 늘며 60만원을 넘어섰다"며 "월세·관리비·공과금은 4만원 늘어 35만원을 지출했는데, 전기·가스요금이 급격히 오른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2021년부터 13~14만원을 유지하던 용돈은 3만원 늘어 17만원을 지출했는데 이 역시 고물가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물가 상승으로 직장인들의 점심 값 지출이 늘어난 '런치플레이션'도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인(2500명) 중 68.6%는 올해 점심 값을 줄이기 위해 도시락을 싸거나 약속이 없는 날은 구내식당을 이용했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직장인의 낙이라는 점심에서 가성비를 찾거나 후식을 포기하며 남녀 모두 점심 값을 기존 1만원에서 4000원 줄이는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점심 값 절약 그룹의 68.3%는 현재 평균 점심값(6000원)이 여전히 비싸다고 인식했다. 22.6%는 점심 값을 5000원까지 더 줄이겠다고 답했다.

늘어난 식비 등에 살림이 팍팍해지면서 직장인 2500명 가운데 16.9%는 2가지 이상의 직업을 가진 'N잡러'였다. 부업을 하는 이유는 생활비, 노후 대비 등 경제적인 이유(61.9%)가 가장 컸다. 부업의 종류는 20대와 40대의 경우 서비스직(식당·카페·편의점 등)이 가장 흔했다. 30대는 크리에이터·블로그·유튜버 직종이 1위를 차지했다. 50·60대에선 과외·강사로 활동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한편 신한은행의 2024년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는 신한은행 홈페이지와 신한 SOL뱅크 '새소식'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