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러너들의 대축제 `서울 러너스 페스티벌` 20일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여의도 한강공원서…마포대교 하부에는 '여의롤장'
달리기를 사랑하는 러너 3000명이 한자리에 모이는 축제인 '서울 러너스 페스티벌'이 이번주 토요일 처음으로 열린다.

서울시는 오는 20일 낮 12시부터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에서 '서울 러너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서울 러너스 페스티벌은 서울시가 '지하철역사 혁신 프로젝트:펀 스테이션(Fun Station)' 제1호로 지하철 5호선 여의나루역에 조성하는 '러너 스테이션' 개관을 기념해 열리는 행사다. 다음 달 문을 여는 러너 스테이션에는 물품보관·탈의실·파우더룸 등 러닝을 돕는 각종 편의시설과 미디어교육실 등이 마련된다.

서울 러너스 페스티벌의 백미는 '8K 오픈런'이다. 여의나루역(이벤트광장)∼서울교∼민속놀이마당을 거쳐 출발점까지 여의도 둘레길(8.4㎞)을 달리는 8K 오픈런은 걷는 만큼 기부금이 적립(1㎞당 100원씩)되는 '기부 챌린지 런'으로 운영된다. 지난달 참가자 접수 하루 만에 3천명 신청이 마감됐다.

남녀 8인으로 구성된 수도권 20개 러닝크루 팀이 릴레이 방식으로 여의도 둘레길을 달리고 기록별 순위를 매겨 '올해의 러닝크루'를 선발하는 '크루랭킹전'도 함께 치러진다.

행사장에는 25개 스포츠기업이 참여하는 '러닝페어'와 '러닝크루 플리마켓(벼룩시장)'이 마련된다. 이날 판매 수익금의 일부(10% 이내 자율기부)는 기부를 통해 사회공헌활동에 쓰인다.


오후 5시에는 메인무대에서 러닝크루끼리 소통하는 '러너들의 밤', 오후 6시부터는 각종 마라톤 대회에서 우승하고 현역 코치로 활동 중인 전문가와 함께하는 '러닝 토크쇼'가 열린다.
같은 날 여의도한강공원 마포대교 하부에는 여의롤장이 문을 연다. 여의롤장은 자전거부터 휠체어까지 다양한 바퀴가 달린 탈 것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어우러져 이용하는 공간인 '롤링존'과 한강공원을 이용하는 러닝크루가 달리기 전에 몸풀기를 할 수 있는 '플레잉존'으로 구성됐다. 별도의 예약 없이 언제든 찾아와 자유롭게 이용하면 된다.

오세훈 시장은 "러닝, 자전거 등을 손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생활체육공간을 조성하는 것뿐만 아니라 서울 러너스 페스티벌, 쉬엄쉬엄 한강 3종 축제, 7979 서울러닝크루 등 다채로운 체육 프로그램도 꾸준히 마련해 건강한 에너지와 활력 넘치는 도시, 스포츠를 즐기러 세계인이 찾는 도시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러너들의 대축제 `서울 러너스 페스티벌` 20일 개최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