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초선 절반 참석 `위기감` 안보인 오찬…"기업이면 벌써 TF 만들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제22대 총선을 통해 국회에 입성한 국민의힘 초선 당선인들이 17일 당의 취약계층으로 여겨지는 40대와 50대 표심 공략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의견을 당 지도부에 전달했다.

윤재옥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과 여의도 한 식당에서 점심을 함께 한 자리에서다. 오찬 자리에는 초선 지역구 당선인 총 28명 중 14명이 참석, 총선 참패에 따른 위기감이 결여돼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윤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상황이 많이 힘든데 쉴 수 있는 상황도 아니고 빨리 당을 안정시켜야 하고, 국민들이 보고 계시니 졌다고 실의에 빠져 있을 여유나 자유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일대오로 뭉쳐 있으면 숫자가 적어도 상대가 함부로 하지 못한다"며 "졌다고 해서 우리끼리 '누가 잘했느니, 못했느니' 그런 분위기면 약하게 보이고 틈이 보이고 지리멸렬해 보인다. 그러지 않도록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원내대표의 이런 언급 때문인지, 이어진 비공개 오찬에서는 선거 패배의 원인으로 특정 인사를 지목하거나 당정관계 재정립을 주장하는 등 '쓴소리'는 크게 나오지 않았다고 한다.

삼성전자 대표이사 출신 고동진 당선인(서울 강남병)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옛날 회사(삼성) 체질이었으면 아마 오늘 같은 날은 벌써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서 막 움직이고 있을 텐데, 여기(국회)는 사람들이 그런 것 같지 않다. 고려할 게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초선 당선인들은 40·50대 공략을 위한 전략 수립, 당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여연) 기능 강화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부산 부산진갑 정성국 당선인은 오찬 후 기자들에게 "여연 기능을 좀 더 보완해서 때에 맞는 선거 전략을 잘 제시해줬으면 좋겠다,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와 윤 원내대표도 공감했다"고 했다.
그는 개인 의견이라는 점을 전제하며 윤 대통령의 전날 사과에 대해 "좀 더 진전된 방법으로 표현했으면 더 와닿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 같은 게 좀 있었다"며 "총선 전 야당과의 관계나 대응 태도는 좀 달라지는 게 맞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수도권의 한 당선인은 통화에서 "우리가 수도권에서 지는 건 인구 구조나 양극화 등 사회구조적 변화에 기인하는 것이 큰데 이런 부분을 후보가 돌파하기는 너무 어려우니 당 차원에서 체계적으로 지원하고, 특히 핵심적인 것은 싱크탱크인 여연이 해줬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처럼 '핵심 지지집단'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한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與 초선 절반 참석 `위기감` 안보인 오찬…"기업이면 벌써 TF 만들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이 17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초선 지역구 당선자 오찬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