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 주요 계열사 임원 주6일 출근…사실상 비상경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를 포함한 삼성 비금융 계열사 임원들이 주 6일제 근무를 전면 도입한다.

1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전 임원이 현 경영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해 주 6일 근무를 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발·지원 부서 등 이미 다수의 임원들이 주말에 출근하고 있지만, 전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범위가 넓어졌다.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등 전자 계열사들도 자발적으로 이에 발을 맞추기로 했다.

삼성물산, 삼성E&A, 삼성중공업 등은 올해 초에 일부 임원들을 대상으로 이를 도입했으며, 역시 전 임원을 대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부장급 이하의 일반 직원은 주말 출근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

삼성 관계자는 "그룹의 핵심인 삼성전자의 실적이 부진하니 위기 극복에 자발적으로 동참하자는 차원"이라며 "직원은 절대 동원해선 안 된다는 지침을 전달했고, 임원 아닌 직원까지 주 6일제를 확대할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이 같은 주6일 근무제는 삼성생명 등 금융계열사에서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 주요 계열사들은 글로벌 반도체 업황 타개와 함께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사실상의 비상경영을 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삼성전자 반도체(DS)부문 임원들은 지난해 경영 실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올해 연봉을 동결하는 등 위기 대응을 위한 자발적인 움직임에 나서고 있다.

특히 국가 간·기업 간 반도체 경쟁이 격화되고 우크라이나 전쟁 등 지정학적 위기도 반복되고 있어, 임원들의 경각심을 강조하기 위한 차원으로도 풀이된다.

근무 형태는 토요일이나 일요일 중 하루를 골라 근무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삼성은 임원들에 대한 근태관리를 별도로 하지 않아 출퇴근 여부를 체크하진 않는다. 부하 직원들의 동반 출근도 엄격하게 금지된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삼성 주요 계열사 임원 주6일 출근…사실상 비상경영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