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에쓰오일, 사회취약계층 시설 개선에 5천만원 후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에쓰오일(S-OIL)은 지난 16일 서울 마포구에 있는 아동보육시설 삼동보이스타운에서 '복지시설 환경 개선 후원금 전달식'을 열고 후원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에쓰오일이 투자한 친환경 페인트 스타트업 EUCNC(이유씨엔씨)와 협력한 사회공헌 활동이다. EUCNC는 친환경 단차열 페인트 벤처 회사로, 냉난방 시 소요되는 에너지를 감축하고 탄소를 저감하는 특수 페인트 생산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2023년 3월 에쓰오일은 자체적 탄소 저감 활동을 강화하는 동시에 탄소 저감에 관련된 사업,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에 투자하고 협력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EUCNC와 계약을 체결했다.

후원금은 친환경 페인트 시공, 시설 안전 개보수, 벽화 그리기 등 삼동보이스타운 시설 및 환경 개선에 사용될 예정이다.

에쓰오일 관계자는 "투자한 기업의 성장을 돕고 함께 상생하며 회사의 핵심가치 중 하나인 '나눔'을 실천할 수 있어서 뜻깊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사업 분야에서 직?간접 투자 및 협업을 모색하며 회사의 지속 성장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에쓰오일, 사회취약계층 시설 개선에 5천만원 후원
S-OIL이 지난 16일 서울 마포구 삼동보이스타운에서 복지시설 환경 개선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S-OIL)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