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남극서 `4K 드론영상` 양자암호기술로 실시간 전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B, 극한지역 보안실증 성공
남극 상공을 비행하는 드론이 찍은 영상을 양자암호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 전송하는 실증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 사람이나 지상로봇의 접근이 힘든 극한 지역에서도 데이터 해킹 위험 없이 안전하게 현장을 조사하고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SK브로드밴드는 남극에서 '드론 4K 영상'을 양자보안기술을 활용해 실시간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양자기술 사업화 발굴 및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SK텔레콤 및 국내 강소기업 파인브이티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지난 2월 남극에서 드론으로 촬영한 4K 암호화 영상을 실시간 전송하는 실증 작업을 마쳤다. 지난해 6월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이 주관한 이 실증사업은 양자보안기술, 양자센싱, 양자컴퓨팅 등 양자기술 원리가 적용된 기술, 장비, 서비스를 개발하는 국책과제다.

이번 남극 실증은 세종기지 주변 생태환경을 드론이 촬영, 탐사하는 형태로 이뤄졌다. 양자보안기술이 적용된 드론이 촬영한 암호화된 4K 영상을 실시간 전송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방위·환경 등 산업 분야 전반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피아 식별과 위치 추적, 보안이 핵심인 국방, 치안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을 전망이다.

SK브로드밴드는 이번 실증에 앞서 보안기업 케이씨에스와 협력해 '국가정보원 암호모듈 검증 프로그램(KCMVP)' 인증을 획득하고, '양자암호원칩'까지 탑재해 보안성을 강화했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레콤과 협력해 양자기술 관련 국책과제에 2020~2023년까지 4년 연속 1위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양자보안기술 분야를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싱가포르 국영 통신사 싱텔과 협력해 싱가포르 공공망에 양자보안기술을 적용하는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다. 향후 국내 강소기업들과 상호협력으로 양자기술 고도화를 이어가는 한편, 다양한 공공·민간·해외 분야에서 상용화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최승원 SK브로드밴드 ICT 인프라 담당은 "AI, 빅데이터 시대에 국가기관뿐만 아니라 최적의 보안 서비스가 필요한 공공·의료·금융 등 다양한 분야에 맞춰 기술 개발과 솔루션 제공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SK브로드밴드는 지난해 7월부터 국내 최초로 양자키분배(QKD)와 양자내성암호(PQC), 두 양자보안기술의 장점을 활용해 맞춤형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남극서 `4K 드론영상` 양자암호기술로 실시간 전송
SK브로드밴드 관계자가 남극에서 양자 암호화한 '드론 4K 영상'을 실시간 전송하고 있다. SKB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