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선수 신기록 위해 고용"…케냐 마라톤 선수 `승부조작` 사실이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中선수 신기록 위해 고용"…케냐 마라톤 선수 `승부조작` 사실이었다
아프리카 선수들에 앞서 달리는 중국 허제 선수[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14일 중국 베이징 하프 마라톤 대회에서 뛰었던 케냐 선수가 중국 선수의 우승을 위해 일부러 속도를 늦추는 모습이 포착돼 파장이 일었다. 이와 관련 케냐 선수는 "우리는 중국 선수의 우승을 위해 고용됐다"며 승부 조작을 사실상 실토했다.

케냐 선수 윌리 응낭가트는 16일(현지시간) BBC 스포츠 아프리카와 인터뷰에서 중국 선수 허제가 1시간 2분 33초의 중국 하프 마라톤 신기록을 깨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자신을 포함해 4명의 주자가 계약을 맺은 것이라고 말했다.

응낭가트는 4명 가운데 한 명은 완주하지 못했으며, 허제도 신기록 달성에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베이징에서 열린 대회에서는 2023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허제가 1시간 3분 44초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케냐 응낭가트와 로버트 키터, 에티오피아 데제네 비킬라 등 3명은 나란히 허제보다 딱 1초 뒤져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당시 아프리카 선수들은 결승선을 앞두고 허제를 돌아보고 속도를 늦췄고, 이 가운데 한 선수는 먼저 가라는 듯 허제에게 손짓하기도 해 승부 조작 논란이 일었다. 응낭가트의 주장은 자신들이 선수로 출전한 것이 아니라 '페이스 메이커'였다는 것이다.

그는 "나는 승부를 겨루기 위해 베이징에 간 것이 아니다"라며 "왜 그들(대회 주최 측)이 내 몸에 '페이스메이커'라는 표시 대신 이름과 숫자를 붙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그는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친구라서 허제가 우승하게 했다"면서도 "그렇게 하라는 지시를 받은 것은 아니고 금전적 보상도 없었다"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논란의 중심에 선 나머지 선수들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허제 선수는 지난달 우시에서 열린 풀코스 마라톤 대회에서는 2시간 6분 57초만으로 중국 신기록을 세웠다. 올해 여름 파리올림픽 출전을 노리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