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파월, `금리인하 지연` 매파 발언에…S&P500 0.2%↓, 美 국채금리 상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파월, `금리인하 지연` 매파 발언에…S&P500 0.2%↓, 美 국채금리 상승
뉴욕증권거래소 트레이더[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 인하 시기를 늦출 수 있다고 말하자 16일(현지시간) 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가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S&P 500 지수는 전장 대비 10.41포인트(-0.21%) 내린 5,051.41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전장보다 19.77포인트(-0.12%) 내린 1만5865.25에 마감했다.

30개 우량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유나이티드헬스 급등에 힘입어 63.86포인트(0.17%) 상승한 3만7798.97에 마감, 전날까지 이어진 6거래일 연속 하락세를 가까스로 끝냈다.

파월 의장이 이날 공개행사에서 인플레이션이 2%로 낮아진다는 더 큰 확신에 이르기까지 기존 기대보다 더 오랜 기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히면서 연준이 금리 인하 시기가 지연될 것이란 기대를 키웠다.

파월 의장은 최근 지표에 대해 "2% 물가 목표로 복귀하는 데 추가적인 진전의 부족을 보여준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파월 의장이 이날 발언은 연준이 금리를 더 늦게, 더 적게 내릴 것이란 월가의 전망에 힘을 실어줬다.


미국 대형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1분기 순이익이 순이자 이익 감소 여파로 전년 대비 18% 급감하면서 이날 3.5% 하락 마감, 최근 미 은행주 약세 행렬에 동참했다.
미국의 최대 건강보험사 유나이티드헬스는 사이버공격 피해 등 악재에도 실적이 시장 기대를 웃돌면서 이날 5.2% 급등, 다우지수 상승 마감에 기여했다.

한편 파월 의장 발언이 알려지면서 국채 수익률은 상승했다.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 만기 미국 국채 수익률은 이날 뉴욕증시 마감 무렵 4.98%, 전날 같은 시간 대비 6bp(1bp=0.01%P) 올랐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