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하의 벗고 아래층 침입한 20대…유유히 TV보다 2층에서 추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베란다 창문 열린 것 확인하고 집에 침입해
경찰, 과거 신고 이력과 상태 확인 후 응급입원조치
아파트 3층에 사는 20대 남성이 하의를 입지 않은 채 베란다를 통해 아래층 집에 몰래 들어갔다가 도주하는 과정에서 2층에서 추락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화성동탄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로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8시 30분께 60대 여성 B씨 주거지인 화성시의 한 아파트 2층에 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B씨 집 위층에 거주하는 A씨는 베란다 창문이 열려있는 것을 확인하고 B씨의 집에 침입했다.

그는 상의와 팬티만 입은 상태로 거실에서 TV를 시청하던 중 안방에 있던 B씨가 이를 목격하고 놀라 소리를 지르자 창문으로 도주하다 추락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해당 아파트 인근에서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가 정신질환으로 인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A씨를 응급입원조치하는 한편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동원 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하의 벗고 아래층 침입한 20대…유유히 TV보다 2층에서 추락
하의 탈의한 남자[아이클릭아트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