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월호 10주기, 갈린 정치권… 與 `안전 우선`·野 `진상규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윤재옥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 위해 최선 다 할 것"
이재명 "이태원, 오송에서 소중한 이웃 떠나보내"·문재인도 가세
4·16 세월호 참사 10주기를 맞아 정치권에서 추모의 물결이 이어졌다. 정부·여당은 안전에 대한 구조적 문제 개선을 강조했고 야권에서는 윤석열 정부를 향한 공세를 지속하며 진상규명 목소리를 높였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물론 민주당의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의 윤영덕 공동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는 이날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 참석했다.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대장동 관련 재판 일정으로 불참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선자 총회 모두발언에서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22대 국회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과 정부는 앞으로도 이런 참사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이 진영의 논리나 정치적 계산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며 "세월호 참사나 이태원 참사 같은 비극을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이용하는 자들은 퇴출돼야 마땅하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세월호 이후의 대한민국은 이전과 달라야만 했지만 안타깝게도 '각자도생' 사회는 다시 도래했고 이태원에서, 오송에서, 해병대원 순직사건에서 소중한 이웃들을 떠나보내고 말았다"고 윤석열 정부를 향해 날을 세웠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SNS를 통해 "여전히 참사는 되풀이 되고 정부는 희생자들을 보듬지 못한다"며 "아직도 이행되지 않고 있는 '사회적참사 특조위'의 권고사항들이 조속히 이행되길 바란다"고 했다. 사회적참사 특조위의 대표적 권고사항은 정부의 공식 사과와 피해자 사찰 및 세월호 특조위 조사 방해에 대해 추가적인 조사 및 감사 실시 등이다.

조국 대표는 "세월호 참사는 여전히 차갑고 무거운 바다 밑바닥에 있다. 국가는 희생자와 유가족에게 등을 돌렸고, 희생자 유가족을 갈라치려고 했다"며 진상규명을 요구했다. 김종민 공동대표도 SNS에서 "그날의 진실과 책임자 처벌이 아직도 이루어지지 않았다. 진상규명에 성역은 없어야 한다. 지지부진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김수영 녹색정의당 선임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가 2022년 9월 내놓은 54건의 권고내용, 이행률은 8.3%다. 첫 번째 권고인 대통령의 사과조차 이행되지 않았고 진상규명 관련 권고들도 이행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세월호 10주기, 갈린 정치권… 與 `안전 우선`·野 `진상규명`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10주기 기억식'에서 윤영덕 더불어민주연합 공동대표(왼쪽부터),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 등이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