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역 T타워, 매물로 나왔다…4월 우협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역 T타워, 매물로 나왔다…4월 우협 선정
서울 중구 티타워. JLL 제공

싱가포르계 자산운용사 케펠자산운용이 소유한 서울역 인근 프라임급 오피스 빌딩 T타워가 본격적인 매각 작업에 착수했다.

16일 서울 중구 T타워 매각자문을 맡은 글로벌 부동산 종합 서비스 회사인 JLL과 컬리어스는 도심권역 내 우량 오피스를 찾는 국내외 투자자, 사옥 수요자, 법인 등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마케팅과 매각 활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JLL과 컬리어스는 현재 국내외 10여곳의 잠재매수자가 검토 중에 있어 입찰이 흥행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4월 말 입찰을 통해 티타워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서울역 인근에 위치한 T타워는 2010년에 준공된 연면적 4민1598㎡(1만2583평), 지상 28층/지하 6층 규모의 프라임급 오피스 빌딩으로서, 우수한 남산 조망권, 다수의 인근 대기업 소재, 서울역의 뛰어난 교통 인프라 등 입지 장점을 기반으로 2019년 이래 매년 거의 100% 임대율을 달성했다. 현재 SK, LG, 필립스 등 다수의 국내외 우량 기업들이 임차 중이다.


JLL 측은 "안정적인 임대차 구조를 기반으로, 임대 중도해지 옵션 행사에 따라 잔여임대기간(WALE)을 줄일 수 있는 유연한 임대 구조를 갖추고 있어, 시장임대료 수준을 반영한 신규 임차인 확보를 통해 수익성 향상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한 자가 사옥 용도로 검토하는 투자자 또한 적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T타워는 2022년 LEED 기존 건축물의 운영 및 유지 관리에 대한 O+M(Operations and Maintenance) 인증부문에서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한 친환경 건물이다. T타워가 인접한 서울역 일대는 GTX 개통 등 주요 교통 인프라 개선과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과 인근 힐튼호텔 재건축 등 복합 개발 사업이 예정돼 있어 향후 일대 업무 환경이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정우 JLL 코리아 캐피털마켓 상무는 "높은 금리로 인한 자금 경색 상황에서도 최근 들어 강남 아크플레이스, 종로 케이스퀘어 시티 등 대형 오피스 거래들이 잇달아 클로징(계약 완료)되며 시장에 온기가 감지되고 있다"며 "우수한 위치의 코어(우량) 자산들 위주로 선별적인 검토가 이루어지고 있다"고 전했다.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