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한운용, 엔비디아·AMD 집중투자하는 `美 AI반도체 칩메이커 ETF` 상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한운용, 총 5개 반도체 ETF 라인업 갖춰
신한운용, 엔비디아·AMD 집중투자하는 `美 AI반도체 칩메이커 ETF` 상장
신한자산운용 제공.

신한자산운용이 엔비디아, AMD 등의 칩메이커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ETF'를 신규 상장한다고 16일 밝혔다.

칩메이커 기업이란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인공지능(AI)구동에 필수적인 GPU, NPU, CPU 등을 설계하는 기업이다. 포트폴리오에는 엔비디아(27.8%)를 비롯해 AMD(18.8%), 브로드컴(16%), 인텔(12.9%), 퀄컴(6.9%) 등 10종목이 포함된다.

소품종 대량생산 구조의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생산을 담당하는 종합 반도체 기업이 중심인 반면, 다품종 소량생산 구조의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밸류체인 내 철저한 분업화를 통해 성장하고 있다.

비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엔비디아와 같이 반도체 칩을 설계하는 칩메이커 기업들이 밸류체인의 최상단에서 디자인하우스에게 생산을 위한 맞춤 설계, 파운드리 업체에게 제조와 생산 외주를 주는 구조로 이 과정에서 소재, 부품, 장비 기업과의 협업이 이뤄진다.

특히 칩메이커 기업들은 생산을 외부에 위탁하고 AI 반도체의 설계만을 담당하기 때문에 막대한 설비 투자가 필요하지 않아 높은 수익성 유지가 가능하고,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활동을 통해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는 여건을 구축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AI 수요 급증에 따라 엔비디아와 AMD, 인텔, 퀄컴 등 칩메이커 기업 전반이 수혜를 받을 전망이라는 게 신한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한편 신한자산운용은 엔비디아, TSMC, ASML, 삼성전자 등 글로벌 반도체 밸류체인 1등 기업에 한번에 투자할 수 있는 'SOL 한국형글로벌 반도체 액티브'에 이어 지난해 국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투자하는 'SOL AI반도체소부장'을 상장하는 등 반도체 ETF 투자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반도체의 공정과정에 따라 국내 반도체 기업 포트폴리오를 세분화 한 'SOL 반도체전공정', 'SOL 반도체후공정'을 상장했으며, 이번 'SOL 미국 AI반도체 칩메이커'의 상장으로 총 5개의 반도체 투자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 본부장은 "SOL 반도체후공정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은반도체 ETF 뿐만 아니라 국내 840여개 ETF 중 전체 1위로,상장 2개월만에 약 50% 상승해 포트폴리오 세분화 전략의 중요성을 증명하고 있다"며 "성장하는 산업에서 다양한 관점을 통해 투자 전략을 세분화한 상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