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분기 증시 시총 96조 늘었는데… LG엔솔은 8.7조 증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하이닉스 30조↑…SK그룹 LG 제치고 시총 2위
올해 1분기 국내 주식시장 시가총액이 100조원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기업분석전문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증시에서 우선주를 제외한 2692개 종목의 전체 시총은 올해 1월 초 2503조원에서 3월 말 2599조원으로 96조원(3.8%) 늘었다.

올 초 주가 상승에 힘입어 35개 종목이 연초 이후 시총이 1조원 이상 커졌다. 시총이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SK하이닉스였다. SK하이닉스 시총은 1월 초 103조6675억원에서 3월 말 133조2244억원으로 29조5568억원 불어났다. 삼성전자가 같은 기간 시총이 475조1946억원에서 491조9100억원으로 16조7153억원 증가하며 뒤를 이었고, 셀트리온(7조7988억원↑), 한미반도체(7조960억원↑), HLB(6조8830억원↑), 현대차(6조8747억원↑), KB금융(6조4158억원↑) 순으로 증가 폭이 컸다.

반대로 1분기 시총이 가장 많이 감소한 종목은 LG에너지솔루션이었다. LG에너지솔루션 시총은 100조5030억원에서 92조4300억원으로 8조730억원 줄었다. 네이버(6조5125억원↓), 포스코홀딩스(5조5817억원↓), 에코프로머티(4조7668억원↓), LG화학(3조8472억원↓), 포스코퓨처엠(3조7569억원↓), HMM(3조3625억원↓) 등도 시총이 감소했다.

1분기 18개 종목이 시총 '1조클럽'에 새로 가입하고 14개 종목이 1조원 아래로 내려가며 시총 1조원이 넘은 종목은 연초 259개에서 3월 말 263개로 늘었다.

주요 그룹의 시총 순위도 바뀌었다. 삼성그룹은 1분기 시총(우선주 포함) 718조1455억원에서 3월 말 754조5284억원으로 36조3천829억원 증가하며 1위 자리를 지켰고, SK그룹이 179조6천757억원에서 207조7517억원으로 시총이 늘며 2위로 올라섰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1분기 증시 시총 96조 늘었는데… LG엔솔은 8.7조 증발
한국CXO연구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