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고통스러운 보복`…원·달러 환율 1390원 돌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6일 원·달러 환율이 장 초반 1390원선도 넘어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미국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오전 9시 17분 현재 전일보다 6.5원 오른 1390.5원에서 거래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5.9원 오른 1389.9원에 개장해 오전 한때 1392.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환율은 3영업일 연속 연고점(종가 기준)을 경신한 데 이어 이날도 연고점을 돌파하며 출발했다.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습에 '고통스러운 보복'을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등 중동 긴장이 고조되면서 위험회피 심리가 강해져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발표된 미국의 3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7% 증가하며 예상치(0.4%)와 직전 수치(0.6%)를 상회, 금리 인하 기대감이 줄어든 점도 달러 강세 요인으로 작용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01.55원이다. 이는 전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 899.72원보다 1.83원 오른 수치다.

`고통스러운 보복`…원·달러 환율 1390원 돌파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