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중동사태 합동 대응"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관계부처 합동, '중동 사태' 관련 비상상황점검회의
정부 "모든 가능성 열어두고 중동사태 합동 대응"
사진 기재부

기획재정부는 16일 오전 김병환 1차관 주재로 중동 사태 관련 관계부처 합동 비상상황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회의에서는 중동 사태 동향과 시장 영향을 점검하는 한편, 윤석열 대통령 주재 긴급 경제·안보회의(14일)와 부총리 주재 비상경제장관회의(15일)에서 논의된 중동 사태의 국내영향 및 대응방향의 구체적인 후속조치에 대해 논의했다.

김 차관은 "지난 14일 새벽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 이후 양측 간 추가적인 무력 충돌이 아직 없는 가운데, 현 시점까지 원유 수급과 수출입, 공급망 등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여전히 군사적 긴장이 높은 만큼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점검·대응을 강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특히 중동은 국내 원유의 72%, 가스의 32%(2023년 기준)를 공급하는 지역인 만큼, 국제 에너지가격 변동성이 심화될 가능성에 유의하면서 에너지 수급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과거 사례 등을 토대로 영향 분석과 대응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중동 사태 발발 직후 가동된 관계기관 합동 비상대응반을 통해서는 매일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금융·실물동향을 24시간 모니터링하면서, 시장이 우리 경제 펀더멘털과 괴리되어 과도한 변동성을 보일 경우에는 즉각적이고 과감하게 조치할 것을 강조했다.

김 차관은 "에너지·수출·공급망·물류 등 직접적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부문을 중심으로는 소관 부처별로 점검·대응체계를 구성해 보다 밀도있게 대응해 달라"며 "이번 사태로 인한 국내 물가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전반적 물가관리 노력에도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