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심상찮은 발언 수위…‘73년생 한동훈’ 심규진 직격 “제2의 ‘조국수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심규진 교수 “‘조국수홍’의 어리석음과 가벼움…오락가락 저급한 언사 하셔”
“역시 사람 안 변해…이렇게 맥락없이 尹정부 망했다고 잔치라도 난 듯 경망스러운 ‘좌파 2중대’ 짓”
홍준표 심상찮은 발언 수위…‘73년생 한동훈’ 심규진 직격 “제2의 ‘조국수홍’”
(왼쪽부터) 홍준표 대구시장, 심규진 스페인 IE대 교수,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홍준표 대구시장의 발언 수위가 심상치 않다. 홍준표 시장은 최근 연이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하는가 하면, 이젠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혐의'로 구속된 송영길 전 대표의 풀어줘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까지 하고 나선 것이다.

보수논객이자 '73년생 한동훈' 저자인 심규진 스페인 IE대 교수는 홍 시장을 겨냥해 "송영길 전 대표를 풀어주고 돈 봉투 다 풀어주자고? 맥락없는 '제2의 조국수홍(홍준표 시장이 지난 대선 과정에서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을 비호한 사건)'을 하신다"고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16일 정치권에 따르면, 심규진 교수는 이날 '조국수홍의 어리석음과 가벼움'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심 교수는 "원래 책에 썼다가 빠진 부분이 있었다. 홍 시장 관련 부분"이라며 "너무 분량이 두꺼워져서 뺏는데 거의 천기누설 수준"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내가 홍준표라면요, 정 한동훈 밀치고 대선 나가고 싶다면요"라며 '이제 우리가 윤석열 정권 지킵시다. 이준석 무리가 또 제2의 탄핵을 획책하고 있어요. 나는 탄핵으로 무너진 우리 당을 지켰습니다. 이번에는 우리가 만든 윤석열 대통령 지키겠습니다. 그리고 좌파들을 당에 끌어들인 한동훈을 용서치 않겠습니다'라고 자신의 저서에서 홍 시장 관련 부분을 뺀 내용을 언급했다.

이어 심 교수는 "이렇게 말하면 지금 상심하고 공포에 쩔어있는 보수들이 열광하고 역시 믿을 건 원조 보수, 선명 보수 홍준표! 뿐이야 할 텐데, 또 '조국수홍' 모드로 가볍고 오락가락 저급한 언사를 하신다"고 맹폭했다.


그러면서 "역시 사람 안 변한다. 이렇게 맥락없이 윤석열 정부 망했다고 잔치라도 난 듯 경망스러운 '좌파 2중대' 짓을 하는 사람에게 어떻게 보수의 운명을 맡길 수 있겠나"라면서 "송 전 대표를 풀어달라니. 변희재를 책사로 쓰시려나?"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전날에도 심 교수는 "그냥 일필휘지로 문득 생각나는 것들을 가볍게 팔로워 분들과 소통할 요량으로 쓰는 글들. 그런데 이 공간을 내 글을 스파이하듯 훔쳐보고 맥락을 잘라 악용하는 무리들이 있는 줄 몰랐다"며 "적은 내부에 있다고. 좌파들은 조용한데 분탕종자 이간질러 간신배 '조국수홍' 영감 같은 내부의 적을 조심해야 한다는 걸 오늘 새삼 크게 깨달았다"고 홍 시장을 공개 저격했다. 또 "캐주얼하게 쓰는 페북글 하나도 주의해야 겠다. 스파이들은 보이는대로 차단해야"라며 "참 왜 그러고 사냐. 기생충 같이 주인 닮아서 그런듯"이라고 원색 비난했다.
홍준표 심상찮은 발언 수위…‘73년생 한동훈’ 심규진 직격 “제2의 ‘조국수홍’”
홍준표 대구시장. <디지털타임스 DB>

앞서 이날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도 끝났으니 송영길 전 대표도 풀어주고 돈 봉투 사건도 불구속 수사함이 앞으로 정국을 풀어나가는데 도움이 되지 않겠나"라며 "죽을 죄를 진 것도 아닌데 웬만하면 불구속 재판을 하는 게 맞지 않을까. 여야관계도 달라지고 세상도 좀 달라졌으면 한다"는 글을 남겼다.

홍 시장은 최근 한동훈 전 위원장을 겨냥해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 홀로 대권 놀이나 한 것"이라고 맹폭격을 퍼부었다. 이전에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라고 비난하면서 지난 문재인 정부 시절 한 전 위원장이 검사로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점을 들어 "문재인 전 대통령 믿고 그 사냥개가 돼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짓밟던 사람"이라고 맹비난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한 전 위원장이 '우리를 짓밟던 사냥개'이고 '깜도 안 되는' 자였으면 지명할 당시 반대했어야지 그때는 뭐했나"라면서 "100일 동안 나름 최선을 다하고 패배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에게 그런 조롱을 던지는 것은 비열한 것"이라고 홍 시장에 직격탄을 날렸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