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석유공사, 시장안정대책 즉시 추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략비축유 방출 등 방안 점검
한국석유공사는 유사시 비축유 방출 등 시장안정대책을 즉시 추진키로 했다.

석유공사는 15일 오후 울산 본사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공습으로 인한 중동 지역 긴장 고조와 관련해 '석유 위기 대응 상황반' 회의를 열어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16일 밝혔다.

석유공사는 이번 회의에서 비상시 국내에 안정적으로 석유를 공급하기 위한 전략비축유 방출, 해외 생산 원유 도입 등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이행 태세를 점검했다.

석유공사는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전국 9개 비축 기지의 비축유 방출 태세 및 시설 안전 현장 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대응 태세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동섭 사장은 "이스라엘의 반격 가능성 등 중동 정세 불안에 따라 석유 공급 차질 우려가 지속해 제기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국내외 석유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유사시 비축유 방출 등 시장 안정 대책을 차질 없이 수행해 국가 에너지 안보를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석유공사에 따르면 4월 평균 국제 유가는 이란과 이스라엘 충돌 가능성으로 3월 평균 대비 6% 상승한 상태다.


정부는 현재 9700여만 배럴 규모의 전략비축유를 보유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기준으로 120일 이상 사용할 수 있는 물량이다.
1980년 석유 비축 사업을 개시한 이후 국내외 석유 시장 안정화를 위해 IEA 등과 공조해 지금까지 총 여섯 차례에 걸쳐 비축유를 방출했다. 최근에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유가 급등 때 비축유를 방출한 사례가 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한국석유공사, 시장안정대책 즉시 추진
여수 석유비축 기지.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