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힘 "日 독도 망언·과거사 부정 규탄…미래지향 관계 저해 말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日 외교청서에 독도 자국영토 주장 싣자 반발 논평 "억지주장 반복행태 즉각 시정하라"
日기업 징용피해 배상명령 불수용 입장도 질타…"한일 건전한 관계? 日 이성적 태도 먼저"
"黨政, 영토·국민안전 위협시도에서 대한민국 지킬 것"
국힘 "日 독도 망언·과거사 부정 규탄…미래지향 관계 저해 말라"
일본 정부가 16일 외교청서를 통해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에 부당한 주장 철회를 촉구하며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체험관에서 시민들이 독도 모형을 둘러보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일본 외무성이 외교청서(靑書)를 통해 독도를 자국 고유영토라고 일방 주장한 데 대해 국민의힘은 망언(妄言)으로 규정하며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정부의 외교부도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국민의힘은 16일 정희용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독도를 향한 일본의 야욕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오늘 발표한 2024 외교청서에서 또 다시 독도가 일본땅이란 터무니없는 주장을 폈다"며 "반복되는 독도 망언과 과거사 부정은 건전하고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저해시킬 뿐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지난달 검정 통과된 중학교 교과서에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답습하고, 자신들의 가해(加害) 역사를 축소하거나 흐리는 내용을 포함시키더니, 또 노골적인 역사 왜곡 시도"라며 "2005년 '다케시마의 날'을 정한 이후 20년이 다 된 오늘까지도 이런 억지를 되풀이한다"고 지적했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하지만 독도가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땅이라는 사실은 조금도 흔들림이 없는 '진실'"이라며 "국민의힘은 우리 역사와 영토에 대해 억지 주장을 반복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일본이 우리 대법원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징용) 피해 소송에서 일본 피고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판결에 대해서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 한 데 대해서도 유감을 표한다"며 "반복되는 역사 왜곡과 궤변, 독도를 향한 억지 주장은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저해할 뿐임을 깨닫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독도 망언과 과거사 부정에 대한 태도 변화 없이는 일본이 주장하는 '한·일 간 건전한 관계'로의 전환은 있을 수 없다. 일본의 이성적이고 전향적인 태도를 촉구한다"며 "정부와 국민의힘은 앞으로도 우리 영토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시도에도 단호히 맞서 대한민국을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