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부겸, 거듭된 총리 기용설에 "불쾌"…신평 "김부겸 할 수 있다 말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부겸, 거듭된 총리 기용설에 "불쾌"…신평 "김부겸 할 수 있다 말해"
김부겸 전 국무총리<김부겸 전 총리 페이스북 캡처>

김부겸 전 국무총리가 자신을 둘러싼 '윤석열 정부 총리 기용설'을 두고 거듭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신평 변호사가 방송 인터뷰에서 "(김 전 총리가) '당의 허락을 받아서 가라고 하면 제가 갈 수 있지 않나'라는 말씀을 한 적이 있다"고 말한 것과 배치되는 셈이다.

김 전 총리측은 15일 디지털타임스와 통화에서 "며칠 전 입장 밝혔다"며 "거기서 변한 것 없다"고 못박았다.

이어 "지금 중요한 것은 누구를 국무총리로 임명하는가가 아니다. 미봉책으로 국민을 설득할 수 없다"며 "윤 대통령이 전면적 국정쇄신책을 갖고 이재명 대표를 만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총리는 12일 자신이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는 상황을 두고도 "불쾌하다"고 일축했다.

김 전 총리측은 "일부 언론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설'이 나오고 있는데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전 총리는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윤석열 정부 심판'에 앞장 섰다"며 "민주당원으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김 전 총리측의 이러한 입장에도 신 변호사는 김 전 총리를 윤석열 정부의 차기 국무총리로 재차 추천했다.

신 변호사는 16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차기 총리와 비서실장 후보군에 대해 "지금 물망에 오른 분들도 다 훌륭하지만, 미증유의 총선 참패라는 어마어마한 사태를 앞에 두고 민심을 수습하고 반성하는 자세를 보여가는 요소가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리나 비서실장은 국민의 신망을 얻을 수 있는 분을 선택해야 한다"며 "파격적으로 김 전 총리 같은 분을 모셔온다면 많은 국민이 이제 (윤 대통령이) 많이 달라졌구나 하는 생각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김 전 총리 측에서 굉장히 불쾌하다고 반응했다'고 해도 신 변호사는 "말을 조금 더 새겨서 보시라. 김 전 총리가 전에 저한테 '제가 혼자서 결정해서 총리로 갈 수 있는 건 아니다. 당에서 가라고 해야 제가 갈 수 있는 거다'라고 말한 적 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전 총리의 말을 우리가 새겨본다면 양자가 배치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2022년 5월 10일) 윤 대통령의 취임식장에서 당시 초대 총리로 김 전 총리를 모시라는 말들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총선 참패로 상당한 정국 변화가 예상됐는데, 그런 과정에서 김 전 총리 얘기가 다시 나올 것 같아 김 전 총리를 잘 아는 분에게 사람을 보내 대비를 하고 있는 게 좋겠다고 했다"며 "(최근) 그 사람이 와서 '김 전 총리가 혼자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은 아니지 않느냐'는 말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신 변호사는 전날(15일)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정면승부' 인터뷰에서도 "김 전 총리가 저보고 꼭 깍듯이 형님이라고 하는데, '형님 제가 말이죠. 혼자서 갈 수는 없다, 총리로. 그러나 당의 허락을 받아서 가라고 하면 제가 갈 수 있지 않나' 이런 말씀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신 변호사는 경북고 55회, 김 전 총리는 56회 졸업생이다. 김 전 총리가 1년 후배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과 김 전 총리가 인간적 관계가 아주 좋은 편"이라며 "그래서 만약 영수회담이 열려서 윤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한테 '김 전 총리가 올 수 있도록 해달라'고 한다면 이 대표가 거절하겠냐"라고 전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