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연장 분장실에 몰카가…경찰 수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뮤지컬 공연장 분장실에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들어갔다.

제작사 엠피앤컴퍼니는 16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최근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배우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가 발견되는 일이 있었다"며 "결코 일어나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하여 당사 역시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다시는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환희의 소속사 블루스테이지도 이날 공식 SNS에 입장문을 내고 "김환희 배우의 안정된 일상 회복을 위해 당분간 별도의 안내가 있기 전까지는 김환희 배우 출연 공연의 퇴근길(공연을 마친 배우와 팬이 짧은 만남을 갖는 자리)은 진행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에 출연 중인 배우 김환희는 최근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 경찰이 해당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

'넥스트 투 노멀'은 5월 19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한다. 엠피앤컴퍼니는 "마지막 공연까지 남은 여정을 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공연장 분장실에 몰카가…경찰 수사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공지 [엠피앤컴퍼니 인스타그램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