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美연준, 금리 올릴 수도… 내년 연 6.5%까지 가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스위스의 글로벌 투자은행 UBS가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와는 달리 내년에 오히려 금리를 연 6.5%까지 인상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미국 경제의 강한 성장세와 인플레이션(물가상승) 고착화가 그 이유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UBS는 아직 기본 시나리오는 올해 두차례 금리 인하이지만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목표치까지 둔화하지 못하고 다시 상승세로 돌아서면서 채권과 주식의 급격한 매도세를 촉발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망했다. 실제로 시장도 미국의 최근 경제지표가 놀랄 정도의 강세를 보여주면서 이미 정책 완화(금리 인하)에 대한 베팅을 줄이고 있다는 것이다.

조너선 핑글과 바누 바웨자 수석이코노미스트가 이끄는 UBS 전략가들은 메모에서 "경기 확장세가 탄력적으로 유지되고 인플레이션이 2.5% 이상에서 고착화된다면 내년 초부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금리 인상을 재개해 내년 중반 6.5%까지 오를 수 있는 리스크(위험)가 상당하다"고 말했다.

이런 전망은 연준이 이미 기준금리를 5.5%까지 올린 1980년대 이후 가장 공격적인 금리 인상 사이클을 유지하고 있는 데 대해 주요 은행들이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블룸버그는 지적했다.

UBS는 이미 올해 미국이 금리를 2.75%포인트나 내릴 것으로 봤던 공격적인 전망을 0.5%포인트 인하로 수정 전망한 바 있다.


추가 금리 상승을 의미하는 이 같은 '노 랜딩'(무착륙, no landing) 시나리오에 따라 장단기 미국 국채 수익률이 비슷해지면서 수익률 곡선 기울기의 급격한 평탄화가 이뤄지고 주식은 10∼15% 하락할 것이라고 UBS는 예측했다.
이 분석 메모는 지난주에 예상보다 강한 미국 인플레이션 지표가 발표된 데 이어 이날 예상치를 웃도는 소매 판매 발표에 앞서 나왔다. 인플레이션이 고착화하고 있다는 우려를 부채질하는 이 같은 지표들이 발표되면서 시장참여자들은 연준의 금리 인하 폭을 연초 1.5%포인트에서 0.41%포인트로 대폭 낮췄다.

UBS는 "투자자들이 경제가 너무 과열될 수도 있다고 우려하기 시작했다"며 "높은 인플레이션 시나리오에서는 국채 매도와 신용 스프레드 확대가 이뤄지면서 주식 밸류에이션(multiples)이 크게 낮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美연준, 금리 올릴 수도… 내년 연 6.5%까지 가능"
UBS 로고[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