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네트웍스, 8500억에 SK렌터카 매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네트웍스가 자회사 SK렌터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사모펀드(PEF) '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를 선정했다. 매각금액은 8500억원 안팎이다.

SK네트웍스는 어피니티를 SK렌터카 지분 매각 관련 우선협상대상자로 정해 본계약을 위한 실사 등 과정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16일 공시했다. 매매 예정금액은 8500억원 내외로, 향후 구체적인 조건 협의 과정에서 일부 변동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SK네트웍스는 인공지능(AI) 영역을 핵심 성장영역으로 선정하고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으며, 이 과정에서 SK렌터카의 사업 모델과 향후 전략 연계성을 면밀히 검토했다고 밝혔다. 최근 SK렌터카 보유 지분 매각을 통해 회사의 재무구조를 한층 더 안정화하고, 매각대금을 미래 성장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하겠다는 방침을 세워 이번 단계에 이르게 됐다는 설명이다.

SK네트웍스는 "어피니티는 성장 가능성을 보유한 기업에 대한 장기 비전을 바탕으로 투자·지원을 시행해 가치를 높이는 곳으로, SK렌터카의 미래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충분한 투자 여력을 갖췄다"고 전했다. 이번 예비 입찰 단계에서 SK렌터카의 시장가치 평가 및 구성원 고용 승계 계획 등 진정성 어린 제안으로 강한 인수 의지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SK네트웍스는 실사를 비롯한 향후 과정이 원활히 수행되도록 돕는 한편, AI 중심 비즈니스 모델 개발 및 신규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노력을 강화할 예정이다.SK네트웍스 관계자는 "업계를 선도하는 다양한 렌탈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경쟁력을 확보해온 SK렌터카가 앞으로도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우선협상대상자와의 협의를 잘 이끌고, SK네트웍스 또한 더욱 탄탄한 재무 건전성을 바탕으로 진화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SK네트웍스, 8500억에 SK렌터카 매각
SK네트웍스 삼일빌딩 전경. SK네트웍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