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이 섬유로... 효성티앤씨, 제주 담은 티셔츠 출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톤으로 친환경섬유 리젠 생산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과 협업
효성티앤씨의 국내 대표 친환경 섬유인 리젠이 제주에서 수거된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친환경 티셔츠로 재탄생했다.

효성티앤씨는 제주개발공사,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과 협업해 '제주 리사이클 에디션' 티셔츠 4종을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3개 회사가 지난해 9월 제주 해양 폐플라스틱 자원선순환 시스템 확대를 위해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제주개발공사는 제주 해안에 버려진 투명 페트병과 폐플라스틱을 수거했다. 효성티앤씨는 수거된 페트병과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친환경 섬유인 리젠을 생산했다.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은 리젠으로 만든 제주 리사이클 에디션 티셔츠 4종을 출시했다.

제품 생산에는 폐플라스틱 총 2톤이 재활용됐다. 효성티앤씨는 제주 해안에 버려진 페트병, 폐플라스틱 등이 바다로 유입돼 오염되는 것을 막는 것은 물론 자원 선순환 시스템과 재활용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높이고 친환경 시장의 저변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치형 효성티앤씨 대표는 "국내 대표 친환경 섬유 브랜드인 리젠으로 여러 지자체와 다양한 친환경 패션 브랜드들과 협업해 지속가능한 환경 조성에 앞장서 왔다"며 "앞으로도 친환경 협업을 확대해 자원 선순환 시스템과 친환경 시장을 리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바다에 버려진 플라스틱이 섬유로... 효성티앤씨, 제주 담은 티셔츠 출시
'제주 리사이클 에디션'을 착용한 모습. 효성티앤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