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회사서 야근하다 복권 긁었는데…20억 대박 난 사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회사서 야근하다 복권 긁었는데…20억 대박 난 사연
당첨자 A씨. [동행복권 제공]

한 회사원이 밤늦게까지 일하다가 복권 1등에 당첨된 사연이 알려졌다.

16일 복권 수탁사업자 동행복권에 따르면 최근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한 복권판매점에서 '스피또2000' 52회차를 구매한 시민 A씨가 1등에 당첨돼 20억원을 수령했다. A씨에 대한 신상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A 씨가 복권을 구매한 곳은 서울 종로구 인사동 한 복권판매점이며 복권 2장이 동시에 당첨됐다.

A 씨는 일주일에 한 번씩 로또 복권을 구매해 왔는데, 그는 5등에 자주 당첨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당시 복권을 구매했던 이유에 대해 "어느 날 회사 업무로 출장을 가는 길에 복권 판매점이 보여 스피또2000 2개를 구매했다"며 "그리고 회사 업무가 많아 늦게까지 회사에서 야근을 하게 되었고, 회사에 혼자 남게 되었다. 구매한 복권이 생각나서 긁어봤는데 1등에 당첨됐다"고 전했다.


1등 당첨을 확인하고 얼떨떨했다던 그는 "제게도 행운이 찾아왔듯이 모두에게도 행운이 찾아올 거라 믿는다"고 당첨 소감을 밝혔다.
A씨는 당첨금 사용 계획에 대해 "이번 달 카드값을 갚을 것"이라며 "아직 뚜렷한 계획을 세우지는 못했다. 당첨금은 은행 예·적금에 넣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스피또는 동전 등으로 긁어 빠르게 당첨 확인이 가능한 인쇄복권이다. 당첨금에 따라 스피또500·1000·2000의 3종으로 나뉜다. 스피또2000의 1등 당첨금은 10억원이지만 2장으로 구성된 세트를 구매할 경우 한 장이 당첨되면 다른 장도 당첨돼 20억원을 수령할 수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