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李 "尹 인사개편, 민의 수용할 생각 갖는지 우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은 15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 후임인사 하마평을 두고 "대통령이 민의를 수용할 생각이 있는 지 상당히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현재 총리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과 주호영·권영세 의원, 비서실장 후보군인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호남 출신 이정현 전 의원 등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의미로 읽힌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4·10 총선 후 처음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름이 오르고 있는 분들의 면면을 보면 대통령께서 과연 총선 민의를 수용할 생각을 가지고 계시는지 상당히 우려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국민과 맞서면 어떤 결과가 빚어지는지 이미 확인하셨을 것으로 생각이 된다"며 "주권자인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이고 실효적인 쇄신책을 마련하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은 "국정 쇄신의 핵심은 인적 쇄신일 텐데 그나물에 그밥, 회전문 인사, 카드 돌려막기하려는 매너리즘은 국민을 더 화나게 할 것"이라며 "기대 난망을 넘어 기대 절망의 늪에서 빠져나오기 바란다"고 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언론은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야당과 소통하고 협치하라고 이야기하는 데 나오는 인사 이야기가 참으로 황당하다"고 직격했다. 이어 "원희룡, 양평고속도로 게이트의 주범 아닌가. 그리고 윤석열 대통령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지 않았는가. 이상민, 이태원 참사의 가장 핵심인 사람을 비서실장으로 이야기를 하나. 장제원, 이 사람은 바로 윤핵관의 핵심 아닌가"라며 "어떻게 이런 인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는가"라고 거듭 되물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아무것도 바뀌길 기대하지 말라는 엄포인가"라며 "이들 인사가 거론되는 것만으로도 대통령의 안일한 상황인식과 불변의 불통 의지를 확인시켜 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개혁신당도 윤 대통령의 총리, 비서실장 인선을 두고 공세를 펼쳤다. 김용남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태도 변화를 확실하게 알 수 있는 기회는 이번 개각의 내용일 것"이라며 "야당의 동의를 얻을 수 있는 총리 후보자를 지명 전에 야당과 협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대통령실의 개편도 마찬가지"라며 "만약 이번의 개각과 대통령실 개편도 지금까지의 인사와 마찬가지로 대통령의 눈치를 보며 당장 듣기 좋은 말만 하는 사람들로 꾸려진다면 역대 여당으로서 최악의 성적표라고 하는 총선 결과가 바닥이 아님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李 "尹 인사개편, 민의 수용할 생각 갖는지 우려"
윤석열 대통령, 중동사태 긴급 경제·안보 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중동 사태에 따른 긴급 경제·안보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4.14 [대통령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zjin@yna.co.kr/2024-04-14 15:33:18/<저작권자 ⓒ 1980-2024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AI 학습 및 활용 금지>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