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IFRS18 전면도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영업손익 표시 관련 기존 상황과 정합성 고려하는 중”
IASB 위원장 면담…회계기준 관련 국내·외 동향 공유
김소영 금융위 부위원장 “IFRS18 전면도입”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왼쪽)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안드레아스 바코브(Andreas Barckow) IASB 위원장과 면담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제공>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IFRS18를 원칙적으로 전면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영업손익 등 이미 표시해 오고 있는 현 상황과 정합성을 고려하는 중이다.

김 부위원장은 1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안드레아스 바코브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 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안드레아스 바코브 IASB 위원장은 오는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회계기준제정 기구포럼(IFASS)에 참석할 예정이다.

금융위와 IASB는 IFRS 회계기준에 대한 국내외 동향을 공유했다. 김 부위원장은 지난 9일 IFRS18 기준서가 확정된 것과 관련해 IASB 위원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표했다.

안드레아스 바코브 IASB 위원장은 "IFRS18이 IFRS 회계기준 도입 이후 기업의 재무성과 표시에 가장 중요한 변화에 해당하며, 이는 투자자들에게 기업 재무성과에 대한 더 나은 정보와 분석을 위한 일관된 기준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부위원장은 한국의 IASB 위원 진출에 대한 IASB 위원장의 협조를 요청했다. 김 부위원장은 "한국이 IFRS를 전면 채택한 모범국가이자,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위상 등을 고려해 지역 IASB 위원에 한국 후보가 반드시 선발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렬기자 iam1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