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기본원칙 지켜 금융사고 막자"… 국민銀, 내부통제 강화 총력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비대위 설치·全직원 윤리서약
AI 이상거래 탐지시스템 운영
고객 문제 초점맞춘 새 지표도
KB국민은행이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꾸려 내부 통제 강화에 나섰다. 홍콩 H(항셍) 지수 주가연계증권(ELS)의 대규모 손실과 배임 등 최근 잇따른 금융사고에 대한 사후 대책 차원이다.

국민은행은 올해 홍콩H지수가 하락하면서 2021년 판매한 '홍콩 ELS'에서도 원금 손실이 대거 발생했다. 지난 9일에는 자체 조사로 2건의 '업무상 배임' 금융사고 발생 사실을 확인했다고 홈페이지에 공시했다.

국민은행은 15일 서울 여의도 신관에서 '금융윤리 실천 및 사고예방 결의대회'를 열고 모든 임직원이 함께 금융윤리 실천을 선서했다. 대회에는 이재근 국민은행장을 비롯 전 경영진이 참석했다. 직원은 소속 부서 또는 영업점에서 방송을 시청하며 참여했다.

국민은행 임직원은 이날 △투명하고 정직한 경영으로 은행의 사회적 책임 실천 △고객을 최우선으로 최고의 금융서비스 제공 △엄격한 법규 준수로 깨끗하고 공정한 금융환경 조성을 다짐하고 실천 서약에 서명했다.

이날 꾸려진 비상대책위원회는 앞으로 고객 신뢰 회복과 내부통제 실효성 강화 등을 목표로 핵심 실행 과제를 수립하고 추진한다. 우선 고객 문제 해결과 니즈 충족에 초점을 맞춘 성과지표인 'CPI(Customer Performance Indicator)'를 도입하고, 고객의 안정적 자산 형성을 지원하는 차원에서 신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내부 통제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인공지능(AI)을 적용한 '내부통제 이상거래 탐지시스템'(FDS)도 운영한다. 모든 임직원 대상의 금융 윤리 교육도 진행하기로 했다.

이재근(사진) 은행장은 "금융사고는 기본과 원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하는 것"이라며 "모든 임직원이 경각심과 위기의식을 가지고 금융 윤리 실천과 사고 예방에 대한 의지를 다짐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기본원칙 지켜 금융사고 막자"… 국민銀, 내부통제 강화 총력전
이재근 KB국민은행장. 국민은행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