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인허가 받은 데이터센터 개발도 1년 이상 미착공이 35%"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세빌스코리아, 15일 한국 데이터센터 시장 리포트서 밝혀
기존 대규모 데이터센터의 대안으로 도심 내 소규모 '엣지 데이터센터' 관심
"인허가 받은 데이터센터 개발도 1년 이상 미착공이 35%"
세빌스코리아 제공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기업 세빌스코리아는 국내 데이터센터 시장이 정보기술(IT)산업의 발전에 힘입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어 3년 뒤에는 수도권 데이터센터 용량이 현재의 2.4배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15일 발간한 '한국 데이터센터 시장 리포트'에 따르면 2023년 말 기준으로 수도권 내 데이터센터 용량은 수전용량을 기준으로 1.3GW이며, 2027년까지 이는 약 3.2GW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데이터센터 공급 주체도 기존 통신사업자, IT기업 중심에서 재무적 투자자(FI)로 변화하고 있다. 2024년부터 2027년까지 수도권에서 공급 예정인 데이터센터의 약 90%가 FI에 의해 개발되고 있다. 2020년에서 2023년 사이 17%에 비해 크게 높아진 비율이다. FI가 개발한 주요 데이터센터는 ACTIS의 안양 에포크 데이터센터와 캐나다연금투자위원회(CPPIB)의 퍼시픽써니데이터센터 등이 있다.

다만, 최근 데이터센터 운영사업자 확보와 주민 민원, 임차인 확보의 어려움 등이 더해지며 사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도 늘고 있다. 현재 인허가를 받은 데이터센터 개발사업 중 약 35%는 1년 이상 착공하지 않고 있다. 한국전력공사의 전력 공급 확정 소요 기간이 약 12개월로 증가하고, 수도권 내 추가 전력 공급을 제한하는 정책이 발표되며 향후 수도권 내 대규모 데이터센터 신규 개발은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대규모 데이터센터 개발의 대안으로 떠오르는 것이 '엣지 데이터센터(Edge Data Center)'다. 도심 내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의미하는 엣지 데이터센터는 소형 필지 또는 빌딩 내 일부를 임차하여 구축하며, 개발 기간이 평균 3~6개월가량으로 짧다. 또한 전력 사용량이 낮아 각종 평가 및 인허가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워 최근 데이터센터 개발 장애요소로 등장한 전력 확보의 불확실성을 낮출 수 있다.

엣지 데이터센터는 인구가 밀집한 도심에 위치하기 때문에 데이터 응답 속도가 빨라 이를 중시하는 AR/VR, 자율주행, IoT, OTT 등의 사업자들의 수요가 몰리고 있다. 전세계 엣지 데이터센터 시장은 2024년 이후 연평균 23%의 성장이 예상되며, 특히 아태지역에선 더 빠르게 성장하여 2028년까지 전세계 엣지 데이터센터 시장의 약 24%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지은 세빌스코리아 리서치&컨설턴시본부 전무는 "대규모 데이터센터 개발이 급격히 늘어나며 전력 공급과 임차인 확보의 불확실성 등이 대두되고 있다"며, "국내 데이터센터 개발 현황 및 정부 정책을 고려할 때 엣지 데이터센터가 시장의 한 축으로 새롭게 부상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