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콩 가상화폐ETF 승인에 `들썩`… 한국은 언제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콩이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는 물론 세계 최초로 이더리움 현물 ETF를 승인하면서 가상화폐 가격도 들썩이고 있다. 금융 선진국들의 가상자산 시장 선점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한국의 비트코인 현물 ETF 거래 허용이 한층 앞당겨졌다는 기대도 나온다. 로이터통신은 15일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증권선물위원회(SFC)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현물 ETF를 승인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중국 최대 자산운용사인 화샤기금(ChinaAMC)과 보세라자산운용은 각각 별도 성명을 통해 홍콩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가상자산 현물 ETF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로써 홍콩은 이더리움 현물 ETF를 세계 최초로 허용하게 됐다. 비트코인 ETF를 승인한 것도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이다. 앞서 미국은 지난 1월 비트코인 현물 ETF를 처음으로 승인했지만 이더리움 ETF는 아직까지 승인하지 않은 상태다.

이에 비트코인 현물 ETF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입장을 견지해온 한국 금융당국의 고심도 깊어질 전망이다.

특히 야당은 비트코인 등 주요 가상자산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현물 ETF의 발행·상장·거래를 허용하는 내용의 총선 공약을 발표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가상자산 ETF를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에 편입시켜 비과세 혜택을 강화하고, 이를 통한 매매수익은 금융투자소득으로 분류 과세해 다른 금융투자 상품들과의 손익통상 및 손실 이월공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아울러 가상자산 매매수익에 대한 공제 한도를 현행 250만원에서 5000만원까지 늘리고, 손익통상 및 손실 이월공제를 5년간 도입키로 했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당국은 본토에서의 자금 유출 통제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미래 산업 경쟁력에서 뒤쳐지지 않기 위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시스템을 활용해 사실상 홍콩에서 가상자산 산업을 발전시키려는 복안으로 보인다"면서 "미국과 홍콩을 비롯해 싱가포르, 두바이 등이 '가상자산 허브'로서 입지를 다지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면서 압박이 커지고 있고 특히 한국에서는 야당이 총선 공약으로 내세웠던 이슈인 만큼 현물 ETF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승인을 통해 가상화폐 시장 전반의 유동성이 확대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고 있다.


김민승 코빗 리서치센터장은 "홍콩은 금융 허브이면서 중국 본토 자본도 이미 많이 들어와 있기 때문에 가상자산 기반 현물 ETF는 홍콩증권거래소(HKEX)에서도 수요가 있을 것"이라면서 "미국 현물 ETF와 마찬가지로 가상자산거래소 사용은 부담스럽지만 증권거래 플랫폼 이용이 가능한 개인과 법인, 기관들에게 비트코인 ETF 수요가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 남방자산운용의 홍콩 자회사 CSOP의 이제충 캐피탈마켓부 상무는 "ETF 승인은 가상자산과 전통금융과의 연결고리가 된다는 측면에서 홍콩 시장은 물론 가상자산 시장 전반의 성장에 긍정적인 이벤트"라고 평가했다.

한편 홍콩 당국 의 현물 ETF 승인과 함께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을 비롯한 대부분의 가상화폐 가격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가상자산 시황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55분 기준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2.76% 오른 6만6300달러에 거래 중이다.

중동 지정학적 리스크가 불거지며 이날 오전 한때 6만2000달러선까지 하락했으나 홍콩의 ETF 승인 소식에 투자심리가 회복한 것으로 풀이된다.

비트코인은 이달 8일 7만2000달러선까지 상승한 이후 하락세를 거듭하며 박스권에서 등락한 바 있다.

이더리움은 6.06% 상승한 325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이외에도 BNB(3.25%), 솔라나(7.55%), 리플(4.30%), 도지코인(4.66%) 등 주요 알트코인도 강세를 보였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홍콩 가상화폐ETF 승인에 `들썩`… 한국은 언제쯤
사진 언스플래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