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가 댕댕이? 김경율, 한동훈 때리는 洪에…“‘개통령’ 강형욱이 답변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연일 ‘한동훈 때리기’ 격화…김경율 “저건 강형욱씨가 답변하는 게 맞을 것 같다”
“洪 시장의 일련의 증상들에 대해 내가 굳이 이야기할 필요가 있을까”
홍준표가 댕댕이? 김경율, 한동훈 때리는 洪에…“‘개통령’ 강형욱이 답변해야”
김경율(왼쪽)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과 홍준표 대구시장.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김경율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이 최근 들어 연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때리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사실상 '댕댕이'(강아지) 취급했다.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 책임론을 주장하고 있는 홍준표 시장의 행위를 '개'에 빗댄 것이다.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15일 오전 방송된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홍 시장의 한 전 위원장 책임론' 발언에 대해 "홍준표 시장의 일련의 증상들에 대해 내가 굳이 이야기할 필요가 있을까, 저건 강형욱씨가 답변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말했다.

'개통령 강형욱씨를 말하는 것인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김 전 비대위원은 "홍 시장에 대한 정확한 반응은 강형욱씨가 제일 정확히 알 것"이라며 "저나 혹은 다른 사람들이 따질 계제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홍 시장의 과거 '골프 논란'을 꼬집으면서 "국민의힘 윤리강령 제22조에 '오락성 행사나 유흥, 골프 등 국민 정서에 반하는 행위를 하지 아니한다'고 돼 있다"며 "사회적 파장이 큰 사건, 자연재해나 대형 사건사고 등 이런 것들이 나오는데 홍 시장은 과거 수재가 발생한 시점에 골프를 했다"고 직격탄을 날리기도 했다. 그러면서 "두 차례 과거, 대구시장 때뿐만 아니라 경남도시자 때도 공무원 골프대회를 주최하려고 했었다"며 "이런 면에서 상당히 공직으로서 적합한 위치에 있는 분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이 한동훈 책임론을 강하게 들고 나오는 이유를 뭐라고 보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김 전 비대위원은 "차기에 대한 어떤 고려 속, 그리고 경쟁자 이런 것 아니겠나"라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최근 홍 시장은 이번 총선에서 여당이 참패한 것과 관련, '한동훈 책임론'을 주장하며 몰아세운 바 있다. 전날 홍 시장은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해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 번도 치러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해 그 막중한 총선을 치렀고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홀로 대권놀이나 했다"며 "총 한 번 쏴본 일 없는 병사를 전쟁터에 사령관으로 임명해 놓고 전쟁에 이길 수 있다고 본 사람들이 바보"라고 맹폭했다.

특히 그는 "선거는 당이 주도해 치르고 대통령은 선거 중립의무가 있어서 선거를 도울 수가 없다"면서 "참패 뒤 그걸 당 책임이 아닌 대통령 책임으로 돌리게 되면 이 정권은 그야말로 대혼란을 초래하게 되고 범여권 전체가 수렁에 빠지게 된다"고 강한 우려를 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 때 우리 측 인사 수백명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줄줄이 조사받고 자살하고 구속되는 망나니 칼춤을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지켜봤다"면서 "윤 대통령이야 우리 당에 들어와 정권교체도 해주고 지방선거도 대승하게 해 줬지만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 전 위원장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됐나"라고 직격했다.

최근 자신이 한 전 위원장을 거칠게 몰아세우는 것을 두고 '차기 대권 경쟁자를 밀어내려 하는 것'이라는 정치권 일각의 목소리에 대해 홍 시장은 "어처구니없는 망발"이라며 "생각 좀 하고 살자"고 일축했다.
홍준표가 댕댕이? 김경율, 한동훈 때리는 洪에…“‘개통령’ 강형욱이 답변해야”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지난 12일에도 홍 시장은 "바닥을 쳤다고들 하는데 지하실도 있다. 박근혜 탄핵 때 지하실까지 내려가 보지 않았나"라면서 "국민들이 명줄만 붙여 놓은 것"이라고 날선 평가를 내놨다.

이번 선거의 패배를 딛고 다시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한 그는 "네 탓, 내 탓 하지 말자. 다 우리 탓이다. 더 이상 그때 상황 재현하지 말자. 불난 집에 콩이나 줍는 짓은 하지 말고 하나 돼 다시 일어서자"라며 "자립, 자강의 길로 가자.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다시 뜬다"고 현 상황을 짚었다.

이어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도 안 되는 황교안(미래통합당 전 대표)이 들어와 대표 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 전 위원장이 들어와 대권 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한 전 위원장을 맹비난했다.

지난 11일에는 대구시청 기자실을 찾아 "이번 선거는 시작부터 잘못된 선거였다. 정권의 운명을 가늠하는 선거인데 초짜 당 대표에 선거를 총괄하는 사람은 보궐선거로 들어왔고, 공관위원장은 정치를 모르는 사람이었다"면서 "총선 기간 여당 선거 운동 중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이 있었나. 동원된 당원들 앞에서 셀카 찍던 것뿐"이라고 깎아내렸다.

그러면서 "총선이 끝나면 황교안 꼴 난다고 예상했다. 그런 사람에게 총선을 총괄 지휘하게 한 국민의힘도 잘못된 집단"이라며 "깜도 안 되는 것을 데리고 왔다"고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