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Z세대 10명 중 6명 "나의 기업가정신은 낮은 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의 MZ세대(2030세대) 열 명 중 여섯 명(60.4%)은 본인의 기업가정신이 낮게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재계에서는 민관협력을 통해 기업가정신 교육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16일 한국경제인협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기업가정신 및 경제교육 국민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59.7%의 국민은 스스로 기업가정신을 낮은 수준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대별로는 본인의 기업가정신이 높다고 생각하는 비중은 60대 이상에서 가장 높았고(51.2%) 이어 30대(41.3%), 20대(37.9%), 40대(32.1%), 50대(31.2%) 순이었다. 세대별 기업가정신 '낮음' 응답비율은 20대(62.1%), 30대(58.7%), 2030세대 합산(60.4%), 40대(67.9%), 50대(68.8%), 60대 이상(48.8%) 등이었다.

이에 대해 한경협은 "기업가정신은 과거 한국경제의 성장을 일궈낸 주요 원동력 중 하나였다"라면서 "최근 한국경제의 중추 역할을 하는 40대는 물론, 미래를 이끌어 나갈 2030세대의 기업가정신도 낮게 나타난 것은 우려스러운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국민들은 기업가정신이 낮은 원인으로 실패에 대한 두려움(28.1%), 학교 안팎 기업가정신 교육 부족(26.3%) 등을 꼽았다.

실제로 기업가정신 교육경험에 대해 '교육경험 없다'라는 응답(71.7%)이 '교육경험 있다'라는 응답(28.3%)보다 약 2.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낮은 기업가정신의 영향으로 조사대상 항목 중 창업에 대한 호감도(70.6)와 창업 의향(56.7)이 모두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기업가정신을 발휘해 위험을 감내해야 하는 스타트업이나 벤처기업에 대한 호감도는 최상위권이었으나, 진로선택의향은 최하위권으로 나타났다.

호감도와 진로선택 의향 간 차이는 스타트업(16.7포인트), 벤처기업(14.8포인트), 창업(13.9포인트) 순으로 크게 나타났다.

한편 국민의 59.5%는 본인의 경제 지식수준을 낮게 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세대별로는 20대(61.5%), 30대(54.3%), 40대(62.5%), 50대(68.3%), 60대 이상(53.7%)이었다. 본인의 경제 지식수준이 낮다고 응답한 비율은 20대가 60대 이상보다 약 7.8% 포인트 높았다.

갖추고 싶은 기업가정신은 창의·혁신 등 기회포착능력(37.2%)에 대한 응답이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도전정신 등 실행력(31.8%), 리더십이나 소통능력(17.4%), 실패를 무릅쓰는 인내력(13.4%)을 꼽았다.

배우고 싶은 경제교육 주제에 대해서는 고령화에 맞춘 재무관리(25.9%), 시장경제원리(22.1%), 세금 등 생활경제(22.1%), 세계 경제와 전망(16.6%) 등의 순서로 조사됐다.

정철 한국경제연구원장 겸 한경협 연구총괄대표는 "변화하는 미래 사회에 대응하는 인재 육성을 목표로 기업가정신을 포함해 경제교육의 추진 범위를 넓힐 필요성이 있다"라면서 "기업가정신은 전(全) 세대에 걸쳐 필요한 반면 아직 교육 콘텐츠의 양과 질이 한정적인 만큼, 정부는 민관 협력 등 민간단체의 참여를 유도해 기업가정신 교육을 활성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MZ세대 10명 중 6명 "나의 기업가정신은 낮은 편"
기업가정신 조사 결과. 한국경제인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