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르포] 45년간 항공엔진 1만대 출하… "6세대 개발 착수해 자주국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누리호 엔진 생산… '한화에어로 창원1사업장' 가보니
보라매부터 누리호까지 생산 맡아
"세계 스마트공장 중 우리가 최고"
내년까지 400억 투자 엔진공장 신설
[르포] 45년간 항공엔진 1만대 출하… "6세대 개발 착수해 자주국방"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1사업장에서 엔진을 점검하고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임직원들의 모습.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1979년 공군 F4 전투기용 'J79'엔진, 최초의 국산 초음속 전투기 'KF-21 보라매'의 'F414'엔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탑재되는 발사체 엔진. 이 모든 엔진을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45년간 총 1만대의 항공엔진을 출하했다.

지난 12일 경남 창원에 위치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항공엔진 생산 요람인 창원1사업장을 방문했다. 국내 7개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공장 중 하나로 항공엔진의 정수를 담은 곳이다.

한국의 항공엔진 역사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역사와 같다고 볼 수 있다. 이 회사가 국내 유일 항공엔진 생산 업체이기 때문이다. 전투기용(장착 기준) 항공엔진을 만들 수 있는 국가는 전 세계 6개국뿐이며, 업체로는 7개로 이중 하나가 바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다.

[르포] 45년간 항공엔진 1만대 출하… "6세대 개발 착수해 자주국방"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1사업장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생산한 1만호 엔진 'F404'의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45년 K-항공엔진 역사 한눈에…1만번째 엔진 연소시험도= 이날 찾아간 창원1사업장 엔진조립동에는 항공엔진 사업의 45년 역사를 보여주는 다양한 엔진 실물들이 전시됐다. 1979년 사업을 처음 시작할 때 생산한 공군 F4 전투기용 'J79엔진'부터, KF-16에 탑재됐던 'F100'엔진, 최초의 국산 초음속 전투기인 KF-21 보라매에 탑재되는 'F414'엔진 등의 실물을 볼 수 있었다.

창정비 생산을 시작으로 조립공정 및 부품의 국산화, 엔진 면허생산사업, 국제공동생산 그리고 독자 개발·생산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었다.

1만번째 엔진의 주인공인 'F404엔진'은 출고 전 최종 연소시험을 진행하는 시운전실에서 만났다. 공중에 매달린 엔진이 점화되니 굉음과 함께 엔진 뒤쪽에서 푸른 화염이 일직선으로 뿜어져 나왔다. 시운전실은 방음·방폭·방진으로 설계됐기에 엔진의 폭발적인 성능을 감당할 수 있다. 테스트를 마친 F404엔진은 출고 후 공군 전술입문훈련기 'TA-50'에 장착될 예정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시운전실에서 5만파운드까지 측정 가능하기에 공군이 운용하고 있는 건 모두 시운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독자 연구개발한 엔진을 시험하는 곳 등 총 7개의 시운전실을 운영하고 있다.

[르포] 45년간 항공엔진 1만대 출하… "6세대 개발 착수해 자주국방"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1사업장에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1979년부터 생산해 온 항공엔진들이 시대별로 전시돼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첨단 스마트공장 그 자체인 '엔진부품신공장'= 엔진부품신공장에서는 '100% 민수 엔진'에 대한 부품이 생산된다. 보잉737맥스에 들어가는 엔진을 수주하면서 2016년부터 1000억원가량을 들여 완공됐다.

조운래 엔진부품사업부 파트장은 "전 세계 스마트공장 중 이곳이 최고일 것"이라고 자부했다. 그 말에 걸맞게 이곳에서는 물품 운반부터 가공·특수·조립 등의 공정이 자동화됐다. 무인운반로봇(AGV)이 공장 전역을 돌아다니며 필요한 물품을 운반하며, 작업자가 입력만 하면 장비가 스케줄에 따라 24시간 무인 가동한다. 이에 따라 최소한의 작업자만 있어도 되기에 공장에서는 근로자를 찾기 어려웠다.

절삭유 찌꺼기도 외부에 노출되지 않도록 컨베이어를 따라 아래로 운반되기에 공장 특유의 기름 냄새도 나지 않고 쾌적한 환경이었다. 또 제품 가공률, 개별 부품 위치 등 공장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게 해 효율성을 높였다. 각 설비가 사용하는 전력량까지 모니터링 가능했다.

◇400억원 투자해 스마트 엔진 공장 신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KF-21에 장착할 F414엔진을 생산하기 위한 스마트 엔진 공장을 건설한다. 2025년까지 약 400억원을 투자해 5000평 규모로 조성할 계획이며, IT 기반의 품질관리와 물류시스템을 갖춘 스마트공장으로 지어진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030년 중후반까지 정부와 함께 KF-21 엔진과 동급 수준인 1만5000파운드급 첨단항공엔진을 독자 개발할 방침이다. 인공지능(AI), 유무인복합 운용 등이 요구되는 6세대 전투기 엔진 개발도 착수해 자주국방에 이바지한다는 각오다.

이광민 항공사업부장은 "첨단항공엔진 개발, 나아가 6세대 전투기엔진 개발은 도전적인 목표지만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지난 45년간 쌓아온 기술력과 인프라, 정부 및 협력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임주희기자 ju2@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