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OCI홀딩스, 시각장애인 마라톤대회서 봉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OCI홀딩스는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소외계층돕기 제11회 행복한가게 마라톤대회'에서 임직원 및 가족 70여명이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가이드러너 및 플로깅 봉사활동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가이드러너로 참여한 임직원들은 5㎞·10㎞ 마라톤 코스를 시각장애인 마라토너와 손을 잡거나 특수 제작한 끈으로 팔을 연결해 서로 의지하며 완주했다.

OCI그룹은 2009년부터 매년 2회 전 계열사 임직원과 가족들이 한국시각장애인마라톤클럽 소속 시각장애인 마라토너들의 가이드러너 자원봉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가이드러너로 시각장애인 마라토너와 함께 5Km 코스를 완주한 권순용 선임은 "제가 일방적으로 도움을 준 것이 아니라 파트너가 저보다 잘 뛰어서 오히려 도움을 받은 것 같다"면서 "달리는 동안 서로 말벗이 되어주고 응원하면서 완주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임직원들은 가이드러너 활동 외에도 행사장 주변에 떨어진 쓰레기들을 수거하는 플로깅 자원봉사도 진행했다.

서진석 OCI홀딩스 사장은 "앞으로 OCI홀딩스는 지주사 중심의 지속 가능한 ESG 체계를 확립하고 이에 맞는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는 물론 환경, 교육, 문화 등 다양한 분야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OCI홀딩스는 이외에도 매달 급여에서 1004원의 봉사기금이 공제되는 '사랑의 1004운동', 도심 생태계 보호 및 탄소절감을 위해 이촌한강공원에 조성 중인 'OCI 숲 가꾸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OCI홀딩스, 시각장애인 마라톤대회서 봉사
OCI홀딩스 임직원과 시각장애인들이 완주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OCI홀딩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