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돈 있는데 왜 검소하게 살아?"…한달 용돈 2800만원 받는 中 14세 소녀 정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돈 있는데 왜 검소하게 살아?"…한달 용돈 2800만원 받는 中 14세 소녀 정체
중국의 과거 인기 여배우 리 샹의 외동딸이 사치스러운 생활을 해 논란이 일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사진은 리의 딸 안젤라 왕 실링.

중국 유명 TV 진행자의 14세 딸이 값비싼 디자이너 옷을 입은 사진이 공개돼 논란에 휩싸였다.

14일(현지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논란의 주인공은 20여 년 전 중국의 인기 여배우 리 샹(48)의 외동딸 안젤라 왕 실링이다.

리는 앞서 '아들은 알뜰하게 딸은 풍족하게 키운다'는 중국 속담을 신봉한다는 이유로 지난 10년간 여러 차례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안젤라 왕실링은 물가가 높기로 유명한 영국에서 2년째 학교를 다니면서도 호화로운 생활을 하고 있다고 SCMP는 전했다.

리는 지난달 말 '그녀는 휴가 중'이라는 문구와 함께 딸의 사진을 여러 장 공개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웨이보 팔로워가 800만명이 넘는 안젤라 왕실링도 비슷한 사진을 올리며 "엄마가 런던에 머물고 있어서 매일 기분이 좋다"고 썼다.

중국 뉴스 포탈 바이두에 따르면 안젤라 왕실링이 입은 보라색 격자무늬 코트 가격은 3500달러(484만원)에 육박하고 스커트가 2000달러(276만원), 파란색 핸드백은 1800달러(248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됐다. 또한 안젤라 왕실링이 입은 윈드브레이커 코트는 2200달러, 흰색 블라우스는 1900달러, 팔지는 5500달러인 것으로 추정됐다.


이외에도 안젤라 왕실링이 착용한 헤어핀에도 눈에 띄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미우미우(Miu Miu)의 영문자가 새겨졌는데 가격은 450달러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 누리꾼은 "그녀가 사용하는 가장 저렴한 물건은 휴대폰 케이스일 것"이라고 말했는데, 휴대폰 가격은 중국 본토 쇼핑몰에서 70달러에 팔리고 있다.

리는 작년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리는 돈이 부족하지 않은데, 왜 검소한 삶을 살아야 하나"라며 딸에게 한 달 용돈으로 15만위안(약 2860만원)을 준다고 밝힌 바 있다.

누리꾼들은 "다음 생엔 리의 딸로 태어나고 싶다", "리의 딸이 입은 옷이 어울리지 않고 나이 들어 보인다"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