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분기 건설업 부도·폐업 증가… 신규등록은 급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건설경기 침체로 지난 1분기 건설업 부도와 폐업은 늘고 종합건설업 신규 등록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건설산업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3월 종합건설업 신규 등록 업체 수는 104곳으로 작년 같은 달(333곳)에 비해 68.7% 줄었다.

종합건설업 신규 등록 업체 수는 지난 1월과 2월에도 작년 동월 대비 각각 83.2%, 78.4% 줄어드는 등 올해 들어 줄곧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폐업하는 건설업체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계속 늘고 있다. 지난달 종합건설업 폐업 건수는 104건으로 작년 동월 대비 25.3% 늘었다.

종합건설업 폐업 건수는 지난 1월(35건)과 2월(68건)에도 작년 동월 대비 각각 12.9%, 33.3% 늘었다. 전문건설업 폐업 건수 역시 지난달 618건으로 작년 동월에 비해 10.7% 증가했다.

올해 들어 현재까지 부도난 건설업체(금융결제원이 공시하는 당좌거래정지 건설업체, 당좌거래정지 당시 폐업 또는 등록 말소된 업체는 제외)는 지난 1월 3곳, 2월 2곳, 3월 4곳 등 총 9곳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3월 부도업체 수(3곳)의 3배 수준으로, 2019년(15곳)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올해 들어 부도난 기업은 모두 전문건설업체였다. 지역별로는 서울 1곳, 경기 1곳, 부산 2곳, 광주 1곳, 울산 1곳, 경북 1곳, 경남 1곳, 제주 1곳 등으로 9곳 중 7곳이 지방 업체였다.

건설 수주는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계속 줄어들고 있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 1∼2월 건설 수주액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9% 감소한 20조6925억원에 그쳤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박철한 연구위원은 "작년까지만 해도 종합건설업 폐업 건수와 등록 건수가 동시에 증가했는데, 올해는 공사 물량이 줄어드는 등 건설경기가 위축되면서 등록 업체 수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올해 1분기 이후 준공물량이 줄어들 예정이어서 건설업체들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1분기 건설업 부도·폐업 증가… 신규등록은 급감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