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산업부 "이란 공격, 현재까지 한국 영향 제한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차관 주재 긴급상황점검회의…에너지·수출입 영향 점검
산업부 "이란 공격, 현재까지 한국 영향 제한적"
이란군이 13일(현지시간) 포르투갈 선적 컨테이너선 MSC 에리즈를 나포하는 모습. 사진 IRNA

정부는 14일 현재까지 이란-이스라엘 사태가 우리 산업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향후 중동 확전 발생시 적기에 대응토록 2차관을 실장으로 하는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이날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최남호 2차관 주재로 에너지, 공급망, 수출 등과 관련한 긴급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밤 이란이 무인기(드론)와 순항미사일 등을 동원해 이스라엘 영토에 대한 직접 공격을 단행했다는 소식에 산업부는 국내 에너지·수출 등에 미칠 영향을 주시하고 있다.

산업부는 이날 회의에서 이란을 통해 수입하는 원유 수급 상황에 변화가 없는지 점검하고, 국내 수출 기업들의 해상 물류·운송 등도 들여다봤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석유공사와 한국가스공사, 한국무역협회,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유관기관이 참석했다.

산업부는 긴급점검 결과 현재까지 석유·가스, 수출입, 공급망 등 우리 산업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됐고, 향후 확전 등 최악의 상황이 전개되더라도 밀도 있게 대응할하겠다고 설명했다.

석유·가스의 경우 현재까지 국내 원유, 액화천연가스(LNG) 도입에 차질은 없는 상황이며, 중동 인근에서 항해 또는 선적 중인 유조선 및 LNG 운반선도 정상적으로 운항 중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수출입 역시 현재 우리 물품의 선적·인도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어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원유·가스 이외에는 중동 의존도가 높은 공급망 품목이 거의 없는 상황이며, 난연재로 쓰이는 브롬 등 일부 중동 의존도가 높은 석유화학 제품도 국내 생산 및 대체 수입이 가능해 국내 공급망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 것으로 파악됐다.

향후 최남호 2차관을 팀장으로 한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석유·가스, 무역, 공급망 등 각 분야별로 일일 상황을 점검할 계획이다.

최 차관은 "정부는 유관기관과 함께 사태 전개를 면밀히 점검해 나가고 상황 전개에 따라 단계적으로 대응하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